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리뉴얼 충청] 서해선 복선전철 직결 '충남도민 역량결집 절실'

국토부 환승 계획 밝혀지며 논란
시간지연.추가요금 등 불편 예상
지역 정치권 '직결 결의안' 채택
충남도 연구용역 발주 등 잰걸음
홍문표 의원 국토위원장 선임 '해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3 15:07 수정 2019-08-19 00:14 | 신문게재 2019-08-19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core_proj08_img_new_gif
서해선 복선전철 위치도. 충남도 제공
서해선 복선전철 연결방식이 충남지역의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직결'이 아닌 '환승'으로 운행 계획을 변경했기 때문이다. 지역 정치권과 주민들은 시간 지연 등 교통편의에 큰 불편이 예상되는 만큼, 당초 원안인 직선 연결을 주장하고 있다.

▲고속 아닌 고속전철=국토부가 지난달 국회에 제출한 '서해선 복선전철 건설 현황과 향후 운행계획' 보고서가 논란의 시작이 됐다. 이 보고서는 서해선 복선전철을 타고 수도권 외곽에서 환승한 뒤, 신안산선을 이용해 여의도에 도착하는 것이 골자다. 문제는 환승시 탑승 대기시간 등 20~30분이 추가 소요돼 당초 국토부에서 밝힌 1시간 이내 거리는 불가능하게 된다. 이와 함께 기존 새마을호보다 1.6배가량 빠른 시속 250㎞급 고속전철인 탓에 추가 요금이 발생할 수도 있다.

이 같은 이유로 주민들은 기존 장항선보다 나을 것이 없다고 불만을 토로하고 있는 실정이다.

▲지역 정치권 결집=충남도의회와 충남시·군의회의장협의회는 각각 '서해선 복선전철 직결연결 결의안'을 채택하고 국회를 압박하고 있다. 이 결의안에는 신안산선 사업의 경제적 부담을 이유로 국토부가 계획을 변경했다고 명시하며, 특히 사업의 기본취지를 벗어난 점과 충남지역 주민들의 의견이 수렴하지 않았다는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유병국 의장은 "여야 할 것 없이 도의원 전원이 결의안 채택에 합의했다"며 "범도민적 차원에서 원안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충남도의 대응전략은=도는 도민들의 불편이 큰 만큼 적극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먼저 이달 중에 철도 전문가, 교수, 엔지니어 등이 포함된 정책자문단을 구성할 계획이다. 10명 내외로 구성될 자문단은 국토 균형발전이라는 큰 틀에서 철도 직결 필요성과 정부 대응 논리를 개발한다.

이와 함께 도는 철도 연결방식에 대한 연구용역도 발주, 직결 방법과 정차역 개선 시 추가 비용을 구체화해 국토부를 설득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도 자체적으로 환승에 따른 불편과 시간 지연 등 다양한 대응 논리를 개발해 정부에 직선 연결의 필요성을 지속 건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문표 vs 박순자=서해선 복선전철 등 각종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에 강한 입김을 미치는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자리에 주목해야 한다.

자유한국당 내에서는 홍문표 의원(홍성·예산)과 박순자 의원(안산 단원을)이 신경전을 펼치고 있는데, 차기 상임위원장이 유력한 홍 의원이 서해선 직결을 위해 신안산선을 재검토할 것으로 보이자, 현재 위원장인 박 의원이 자리를 내주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박 의원이 무리하게 버티는 이유는 착공을 눈앞에 둔 신안산선 때문이라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이런 가운데 온라인상에는 수도권 주민을 중심으로 박 의원을 응원하는 글들로 가득하다. 충남의 교통편의와 직결되는 만큼, 도민들 역시 역량을 결집해 홍 의원에게 힘을 실어줘야 한다.

한국당 관계자는 "박순자 의원은 당의 결정에 불복해 당원권 6개월 정지라는 징계를 받았다"며 "다만 국회법상 임기 2년이 보장돼 (박 의원이) 버티면 사퇴시킬 방법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홍 의원 측근은 "환승은 불가하다. 당초 원안대로 직선으로 연결해야 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히면서도 "국토위원장직과 서해선 복선전철은 별개의 문제로 봐달라"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5년 착공한 서해선 복선전철은 충남 홍성~경기 송산을 연결하는 총연장 90㎞ 철도로써, 총사업비 3조8280억원이 투입되는 대형 SOC사업이다. 착공 당시 국토부는 신안산선과 연계해 홍성에서 여의도까지 57분이 소요될 것이라고 밝혔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