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여론광장

[문화 톡] 오정숙, 그는 어떤 화가인가?

김용복/ 극작가, 예술 평론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9 00:00 수정 2019-08-19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꽃 작가라고?

맞는 말이다. 꽃 작가이되 자신을 꽃의 분신으로 보고 꽃과 함께 살아가는 기이한 화가다. 그림을 그리되 사진을 변형시켜 꽃으로 옷을 입히고, 압화로 외출복을 만들어 입고, 세상을 바로 보는 것이 미안해 아예 눈 한쪽을 없애버렸다.

그래서 말이다. 실제 인물 오정숙과, 한쪽 눈을 없애버리고 꽃 속에 둘러싸여 있는 작품속의 오정숙과는 어떤 관계일까?

스페인의 대 문호 세르반데스는 돈키호테와 산초 판사를 내세워 두 사람이 서로 다른 점을 보완하며, 인간성의 양면을 그려냈다. 따라서 두 사람의 보편적인 인간성은 국적 ?인종 ?나이 ?성별을 초월하여 모든 사람에게 친근감과 공감을 불러일으켰던 것이다.

오정숙

그래서 물어보자. 오정숙 작가에게.

작품속의 인물과 실제 인물인 오정숙을 왜 차별화 시켰으며, 지적인 얼굴에 따스함마저 갖춘 아름다운 얼굴을 왜 보기 흉하게 한 쪽 눈을 없앤 이유가 무엇이며, 무엇을 풍자하려 하였는가? 마치 작품속의 인물을 돈키호테에 비유하고 자신을 산초 판사에 비유하려 했던 게 아니었는가? 말해보라. 한쪽 눈으로 세상을 보니 어떠한가?

그 결과 30여 년간 꽃과 함께 꽃 누르미(압화)를 통한 작품을 선보여 2014 세계미술작가창작공모대전에서 종합대상을 받았던 것인가? 꽃과 함께 살기를 30여 년, 쉽게 말해 반평생이다.

이런 괴짜 오정숙 화가가 대전시 중구 대흥동 183-5(대흥동 성당 뒤)에 있는 '카페, 봄 갤러리'에서 두 달간 8월 말까지 개인전을 열고 있다.

오정숙 작가는 2014 세계미술작가 창작공모대전에서 '여인의 향기'라는 작품으로 종합대상을 수상했다 한다. 플로리스트와 작가로 꽃을 계속 감상할 수 있는 작품으로 만든 그의 새로운 기법은 새로운 장르의 개척이라는 호평을 받고 있는 것이다.

 

KakaoTalk_20190819_075131341

 

그는 자신을 모델로 삼아 사진 작업을 한 후 컴퓨터로 그래픽 한 다음, 압화를 붙여가며 여러 가지 꽃으로 장식해 자신을 또 다른 모습으로 변신시켜 내세웠다 한다.


작품에 들어간 꽃 종류도 다양해 압화를 비롯해 20여 가지 종류의 꽃이 이 한 작품에 들어갔다는 것이다.

지적인 매력의 오정숙 화가.

그는 결혼 한 후 큰애가 태어나서 걸음마 걷기 시작할 때부터 꽃과 친해졌다 한다. 꽃과 사귄다는 것은 주부들이 아이를 키우면서 집안에서 할 수 있는 고상한 취미인 것이다.

특이한 미술을 감상하고 싶은 분들은 이곳에 가 보라.

조계사 탑전 꽃꽂이도 있고, 돈키호테를 비웃는 듯한 애꾸눈 오정숙 분신도 있는 것이다.

-어서 가 산쵸 판사가 되어 변신한 오정숙과 대화를 나눠보라.

 

김용복 칼럼니스트-최종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