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대전 동구 정동, 충남 당진 읍내리서 보행노인 교통사고 '다발'

소병훈 의원 도로교통공단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 분석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09 10:03 수정 2019-10-10 08:37 | 신문게재 2019-10-10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노인횡단중
대전 동구 정동과 충남 당진 읍내리에서 보행노인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이 도로교통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대전 동구 정동 인근 도로에서 5건, 충남 당진시장오거리 인근 도로에서 9건의 보행노인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당진시장오거리는 전국 보행노인 교통사고 다발지역 사고 상위 10곳에서 9위를 차지했다.

대전의 경우 같은 곳에서 4건 이상 사고가 발생한 곳은 동구 성남동 대덕약국 인근, 유성구 구암동 구암역 3번 출구 앞, 대덕구 송촌동 주유소 인근인 것으로 조사됐다. 송촌동 주유소 인근에서는 4건의 사고에 2명이 사망하기도 했다.

충남은 당진시 읍내리 당진시장오거리 9건의 사고에 이어 아산 온천동 관광호텔사거리가 8건을 차지하며 보행노인 교통사고의 심각성을 알렸다. 태안군 태안읍 태안프라자 앞에서도 7건이 같은 지점에서 사고가 났다. 여기에 천안 동남구 다가동 한양프라자 1동 앞, 공주 중동사거리, 보령 대천동 총각네텔레콤 봉명점 인근 등에서 각 5건의 사고가 같은 지점에서 발생했다. 또 아산 온천동 온양역공인중개사사무소 앞, 서산 동문동 수협 서산지점 등에서도 각 5건의 노인 사고가 났다.

소병훈 의원은 "정부가 2022년까지 국민생명 지키기 프로젝트 일환인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감축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노인교통사고 사망자를 감축하지 않고는 이를 달성하기 힘들 것"이라며 "보행노인 사고다발지역에 대한 철저한 분석과 관리를 통해 사고 발생의 근본원인을 제거해 소중한 생명을 지켜내고 노인보호구역 확대와 시간대별 사고대처 등 다양한 방안이 강구돼야 한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포토뉴스

  •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