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전국대학노조 10일 대전서 '지역대 위기 대책촉구' 기자회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09 11:41 수정 2019-10-09 21:36 | 신문게재 2019-10-10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학노조
민주노총전국대학노동조합(대학노조)가 10일 대전에서 '지역대학 위기에 대한 정부의 특단의 대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대학노조는 9일 "문재인 정부 임기 반환점을 앞두고 고등교육 붕괴위기에 대한 정부 대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진행할 예정"이라며 "대학 입학생 수 급감에 따른, 고등교육재정의 대폭확충과 실효성 있는 중장기 계획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10월 30일, 전국 대학의 교직원들 하루 업무를 멈추고 서울 상경 및 총파업 총력투쟁결의대회 열어 정부 정책전환을 대대적으로 촉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학노조는 대학들이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입학지원이 수직적으로 서열화되어 있는 경향을 볼 때, 비수도권 대학이 입학생 수 감소 직격탄을 맞을 것이 자명하다고 지적했다. 단순하게 표현하면, 최소한 지방대학 40%는 문을 닫게 될 수도 있다는 것.

올해 대전·충남·충북지역 대학 입학정원 현황을 보면 일반대 42곳, 전문대 20곳에서 8만 2966명을 선발해 전국 49만 1400명의 17%에 그쳤다.

한편, 대학노조는 전국 단위의 산별노동조합으로서 전국 140여개 대학, 약 1만 명의 교직원들이 가입돼 있다.
고미선 기자 misunyda@

포토뉴스

  •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