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스포츠종합

한국 남자 핸드볼, 도쿄올림픽 예선 2차전 쿠웨이트에 36-32 제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21 10:43 수정 2019-10-21 14:47 | 신문게재 2019-10-22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AKR20191021005700007_01_i_P2
쿠웨이트를 상대로 슛을 던지는 정수영.[대한핸드볼협회 제공]
한국 남자 핸드볼 대표팀이 2020년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 예선에서 첫 승을 따냈다.

강일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남자 핸드볼 아시아 지역 예선 대회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쿠웨이트를 36-32로 꺾었다.

이틀 전 열린 1차전에서 이란에 27-28로 덜미를 잡힌 한국은 1승 1패를 기록했다.

이 대회는 8개 나라가 출전해 2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다. 각 조 2위까지 4강에 진출해 진출한다.

이번 대회에 우승팀은 2020년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거머쥔다.

전반 15분까지 쿠웨이트 팽팽한 경기를 이어가던 대표팀은 김태규(상무), 박세웅(원광대) 등의 득점을 앞세워 전반을 4점 앞서 나갔다.

후반 들어서도 주장 정수영(하남시청)의 안정된 경기 운영을 앞세운 점수 차를 벌리며 소중한 승리를 따냈다.

이날 정수영과 박지섭(상무)이 나란히 7골로 활약했다.

1승 1패가 된 우리나라는 바레인(2승), 이란(1승 1패)과 B조 선두 경쟁을 벌이고 있다.

한국 대표팀은 22일 바레인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승리해야 4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다. 우승할 경우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8년 만에 올림픽 본선에 나서게 된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 ‘딸, 수고했어’ ‘딸, 수고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