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2020학년도 수능] 국어·영어 평이했고, 수학 중위권 응시생은 어려웠을 듯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4 17:24 수정 2019-11-15 12:39 | 신문게재 2019-11-15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1114-수능19
14일 충남여고에서 수능을 치룬 학생들이 교문 밖을 빠져나오고 있다. 사진=이성희 기자
14일 오후 5시 40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완료된 가운데 전국 54만8000명 수험생들의 길고 긴 하루도 막을 내렸다.

올해 수능 난이도는 전반적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됐으나, 영역별로 준킬러 문항이 등장해 중위권 응시생들의 체감 난이도는 다소 높을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권 학생들에게는 전반적으로 쉽거나 평이했으나, 중위권 학생들에게는 어려운 문제가 적지 않았다는 평가다.

2020학년도 수능 출제위원회는 이날 오전 수능 시험과 동시에 "작년과 같은 초고난도 문항은 없다"며 "6월과 9월 모의평가 결과를 고려해 수능 전반의 난이도를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사회·과학·직업 탐구영역과 제2외국어·한문 영역에서 과목 선택에 따른 유리함과 불리함 문제 완화에도 힘썼고, 고등학교 교육과정 안에서 일관된 출제 기조를 유지하고 했다"고 강조한 바 있다.

수능 종료와 함께 영역별 분석이 시작된 가운데, 국어와 영어는 평이했고 수학에서 다소 준킬러 문항이 등장해 전체 성적을 좌우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측했다.

국어는 지난 9월 모의평가보다 쉬웠다는 평가다. 그러나 법경제학 융합 지문과 고전시가 등장해 독해 난이도가 높은 문항이 있어 상위권과 중위권을 가를 변별력은 갖춘 것으로 보인다.

수학은 전반적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나, 킬러 문항에서 승패가 갈릴 전망이다. 가형과 나형 모두 작년 수능·9월 모평과 난이도가 비슷하다. 전문가들은 "중위권 학생들의 경우 수학 풀이에서 다소 시간이 부족했을 것"이라는 예측이다.

2018년부터 절대평가로 바뀐 영어는 다소 평이한 난도였다. EBS 연계율이 높았던 만큼 교재 중심으로 공부했다면 지문 접근도 쉬웠다는 분석이다.

대전의 경우 결시율이 1교시부터 지난해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난해 1교시 종료 후에는 1628명으로 8.7%였으나, 올해는 1637명 9.7%로 나타났다. 3교시 영어가 끝난 후에는 결시율이 더욱 증가해 총 1834명이 결시자로 등록됐고, 비율은 10.9%로 집계됐다.

전국 결시율도 사상 첫 50만 명 선으로 떨어졌다. 당초 54만8000명이 수능을 볼 것으로 예측됐으나 수능 3교시 응시생은 48만2348명으로 나타났다.

수능시험이 종료되면서 대전권 4년제 대학들도 정시 모집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충남대는 619명, 한밭대 371명, 한남대 307명, 대전대 250명, 목원대 179명, 배재대 238명, 우송대는 89명을 정시로 뽑는다. 정시모집은 내달 26일부터 시작된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14일부터 이의신청을 받고 최종적으로 12월 4일 성적을 통지한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