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박용갑 총선불출마...중구-의회 관계복원 관심 증폭

독립운동가 거리 조성부터 재정안정화기금 조례까지 마찰
구.의회 "서로 소통하고 협의해 나가며 향후 잘 풀어나갈 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08 15:51 수정 2019-12-08 15:51 | 신문게재 2019-12-09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 중구청사 전경(2019-새버전)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가운데 중구와 의회 간의 관계 복원에 관심이 쏠린다.

그동안 독립운동가 거리 조성부터 시작해 재정안정화기금 조례까지 잇단 마찰을 빚으면서 그 피해는 구민들에게 돌아갔기 때문이다.

집행부와 의회의 마찰로 인해 사업이 차질을 빚으면서 주민들의 기자회견 또한 여럿 있었다.

지난해 11월 1일 중구 선화동에서 대전 국학원과 광복회 지회, 주민들이 독립운동가 거리 조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은 바 있다.

중구가 추진하는 독립운동가 거리 조성에 대해 중구의회가 행정절차에 대한 상급기관의 확인을 주문한 가운데 절차상 문제가 없다는 답변에도 여전한 입장 차 때문에 사업이 난항을 겪었다.

중구민들의 시위는 10월 25일에도 재정안정화기금과 관련해 열렸다. 이날은 중구가 요청한 재정안정화기금 재의결과 관련한 본회의가 진행되는 날이었다.

중구의회 제221회 임시회에서 안선영 구의원이 대표 발의한 '재정안정화기금 설치 및 운용 조례' 일부 개정안이 통과됐기 때문인데, 재의결을 요청했지만 달라진 것은 없었다. 제22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무기명 재의 투표를 실시한 결과 안선영 의원이 발의한 개정 조례안이 원안 유지 됐기 때문이다.

민선 7기가 시작된 지 2년이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집행부와 의회 간의 갈등으로 인해 여러 번의 주민들의 기자회견, 시위, 성명서 발표 등의 행동이 있었다.

박용갑 중구청장의 총선 불출마 선언으로 인해 두 기관의 행보에 관심이 쏠릴 수 밖에 없는 이유다.

문화동에 사는 이모(27) 씨는 "두 기관이 마찰을 빚는 건 중구민으로서 안타깝다"며 "내년부턴 두 기관이 잘 협의해나가야 현안 사업도 잘 할 수 있다는 점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두 기관은 남은 임기 동안은 소통하며 협의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서명석 중구의회 의장은 "의회는 지속 소통을 요청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두 기관 모두 구민을 위해 일하는 곳이기에, 내년부턴 잘못할 땐 혼내고, 같이 해야 할 나갈 일이 있다면 적극 협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집행부 또한 같은 입장이다. 일련의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앞으로의 관계에 있어선 잘 협의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박용갑 중구청장은 "앞으로 남은 임기 동안 중구의회와 잘 협의해 나가며, 사업을 풀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소희 기자

포토뉴스

  •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