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신용현, "日정부 위안부 피해자 동원 강제성 인정 사죄해야"

"명예존엄 회복위한 해결방안 모색 초당적 협력시급"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10 13:54 수정 2019-12-10 13:5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신용현
최근 일본매체 교도통신을 통해 위안부 피해자 동원에 일본군 개입을 뒷받침하는 정부 공문서가 또 다시 발견돼보도된 가운데 국회에서 일본정부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10일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한 신용현 의원(여성가족위원회)은 "교도통신은 태평양전쟁 당시 주중 일본 영사관이 외무성에 위안부 필요성과 그 수요를 밝힌 내용을 보고한 기밀문서를 확인했다고 보도했다"며 "이는 위안부 강제모집, 송출 등 관(官)의 개입 사실 자체를 부인해온 아베정부의 주장과 전면 배치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신 의원은 "위안부 피해자의 용기 있는 증언을 비롯해 일본군과 정부가 위안부를 직접 관리했다는 증거는 이미 여러 번 확인 된 바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일본정부는 위안부 피해자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하지 않고 역사왜곡까지 자행해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일본정부는 (위안부 피해자 동원의 강제성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인정하고, 전시 성폭력이라는 반인권적인 범죄행위에 대하여 피해자에게 진심어린 사죄를 해야 할 것"을 강조했다.

정부에 대해선 "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바탕으로 한 정의로운 해결 방안 모색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며 "바른미래당 또한 초당적 협력을 다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포토뉴스

  • ‘취약계층을 위한 설 구호품 나눠요’ ‘취약계층을 위한 설 구호품 나눠요’

  • 한복 곱게 차려입고 세배하는 어린이들 한복 곱게 차려입고 세배하는 어린이들

  • 설 앞두고 전통시장 찾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설 앞두고 전통시장 찾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 한국기계연구원, 사람 손가락의 움직임과 구조를 모사한 로봇 손 개발 한국기계연구원, 사람 손가락의 움직임과 구조를 모사한 로봇 손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