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대덕특구

ETRI, 산업기술 R&D대전서 최신 '신재생 에너지 활용 플랫폼 기술' 공개

13일부터 이틀간 코엑스서… 에너지 신산업분야 기술발전 기여
태양광 관리·소규모 전력자원 중개·그리드 안정화 등 지능화 기술 전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15 11:05 수정 2019-12-15 11:0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4
ETRI연구진이 E-지도 기반 태양광 발전 설비 운영 현황을 모니터링하고 신재생-ESS 연계 계통 안정화 도구 운영 현황을 논의하고 있다. 왼쪽부터 허세완 선임연구원, 김명순 책임연구원. ETRI 제공
국내 연구진이 신재생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적재적소에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플랫폼을 개발했다. 기후변화 대응은 물론 에너지 산업 분야에서 지능형 서비스를 창출하는 데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은 지난 13일부터 이틀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2019 산업기술 R&D대전'에 참가해 최신 에너지 기술 3개를 선보였다. 전시기술은 ▲대규모-광역 지능형 태양광 유지관리 플랫폼 ▲소규모 분산자원 중개거래 플랫폼 ▲그리드 안정화 태양광발전-ESS 최적 연계 기술이다.

광역·대규모 태양광 지능형 유지관리 플랫폼 기술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태양광발전소의 전 주기에 걸쳐 운영·유지를 최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기술이다. 연구진은 태양광 발전소마다 설치할 수 있는 통신 모듈과 관제센터에 탑재할 SW를 개발했다. 연구진의 기술을 활용하면 태양광 관련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분석해 발전량을 예측하거나 발전소 성능상 이상 징후를 선제적으로 파악하는 등 지능적으로 발전소를 관리할 수 있다.

소규모 분산자원 중개거래 플랫폼 기술은 전력 거래를 중개하는 사업자가 소규모 분산자원에서 발전되는 전력을 모아 집합자원 단위로 거래하는 운영시스템 기술이다. 분산자원에서 생산되는 재생에너지가 지닌 불확실성으로 인해 전력 계통 운영자 입장에서는 발전 계획을 설정하기 어렵고 유연성 확보를 위한 예비전력 확보 비용 문제가 발생한다. ETRI 연구진이 개발한 운영시스템은 중개사업자가 분산자원에서 생산되는 소규모 전력을 모아 집합자원 단위로 거래하도록 했다. 연구진은 전력을 거래하면서 거래 정보를 투명하게 관리하고 거래 신뢰성을 강화하기 위해 중개거래 블록체인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그리드 안정화 태양광발전의 에너지저장장치(ESS) 연계 기술은 최적의 태양광 발전을 위한 운영 기술이다. 태양광발전기가 단일로 존재할 경우 발전량이 들쭉날쭉하기에 이에 연구진은 발전 정도를 최적화하고 출력을 안정화하기 위한 관련 지표와 운영 방안 설계 구조, 평가 툴 등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국내 최초로 개발돼 신재생발전 단지를 통합 운영하는 데 많은 활용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진이 공개하는 기술들은 최근 에너지 프로슈머가 확대되는 추세와 에너지전환에 따른 기업 전력 관리 문제를 해결하는 데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일우 ETRI 에너지·환경ICT융합연구단장은 "에너지 산업 분야의 난제 해결과 지능화 솔루션 개발을 통해 기업의 국내·외 사업화 기반이 될 수 있는 주요 플랫폼을 상용화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포토뉴스

  •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