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르포]대전 도안 목원대 일대 상가, "더러워도 이렇게까지 더러울까"

재활용 쓰레기 수거일 제대로 안 지켜져
폐기물 포대는 골목마다… 다 합치면 40포대 넘어
단속카메라 앞에 버젓이 쓰레기 쌓이고 있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16 16:36 수정 2020-01-16 16:36 | 신문게재 2020-01-17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200116_141217010_06
16일 13시 30분경 목원대 앞 도안북로 93번 길 골목에 재활용 쓰레기와 함께 일반쓰레기가 너저분하게 버려져 있다.
16일 오후 1시 대전 서구 도안동 목원대학교 정문에서 ‘도안북로’ 방향. 목원대 앞 상가 일대가 쓰레기 수거가 전혀 안 되고 슬럼화돼 가고 있다는 얘기처럼 지나가는 골목골목마다 지저분한 도로의 모습이 이어졌다.

목원대 정문에서 길을 건너자마자 우측 보행통로에 투명한 재활용 봉투 10여 개가 쌓여 있었다. 봉투 안을 보니 종이와 플라스틱, 캔 등 배출한 사람이 나름 재활용을 해 버린 듯해 보였다. 그러나 재활용 쓰레기가 언제부터 쌓여 있었는지, 주변엔 음식물 쓰레기부터 일회용 음료 잔까지 마구잡이로 버려져 있었다.

길을 돌아 도안북로 93번 길에 있는 공터에 다다랐다.
KakaoTalk_20200116_152434106
목원대 앞 한 공터에서 초등학생들이 쓰레기 더미 옆에서 놀고 있다.
공터 코너만 보면 일대에 사람이 살고 있을 거란 생각 자체를 하지 못할 정도로 크고 작은 쓰레기가 쌓여 있었다. 건설폐기물 처리용 마대자루 쓰레기봉투는 눈만 돌리면 보였다. 일대 주도로와 골목의 흰색 마대자루는 직접 세어본 것만 40포대가 넘었다.

공터에 들어가 옆에 쌓여있는 쓰레기 더미를 사진 찍고 있는 순간, 초등학교 남학생 4명이 공터에 들어와 얼음에 묻힌 쓰레기를 파며 놀기 시작했다.

목원대 일대 상가 골목의 환경미화가 얼마나 안 되는지, 골목의 무단투기 CCTV가 달린 곳을 보면 한눈에 알 수 있었다.

KakaoTalk_20200116_141217010_07
과태료 안내판 옆에 버려진 대형 매트리스.
KakaoTalk_20200116_145320785_01
단속 카메라 앞에 버젓이 버려진 쓰레기 더미.
'과태료 100만 원 이하 부과'한다는 무단투기 촬영 안내문과 함께 옆엔 대형 매트리스가 버려져 있었고, 앞으론 CCTV가 설치된 기둥에 쓰레기가 쌓일 대로 쌓여 있었다.

심지어 촬영 문구에 적힌 구청 안내 번호는 2018년에 바뀐 '611' 번호가 그대로 기재돼 있었다.

일대 상가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한모 (37) 씨는 "앞에 있는 쓰레기 더미는 3주 정도 된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건물주를 통해 민원을 수시로 넣지만, 구청에선 전혀 움직임이 없어 일대 상가협의회가 구청에 대대적인 정화요구를 할 예정"이라고 했다.

대전 서구청 관계자는 "재활용 쓰레기는 주민이 일요일과 수요일 저녁에 배출하고, 수거는 월요일과 목요일마다 열심히 하고 있다"라며 "도로 정화하는 순간에도 눈앞에서 쓰레기를 버리는 학생도 있는 등 어려움이 많지만, 지금보다 더 깨끗한 도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또 "작년엔 목원대 일대를 담당하는 기간제 근로자를 고용했을 때 효과가 있었기 때문에 올해도 적극 도입 추진하고, 상인회와 협조해 추가 방법들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포토뉴스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