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주말 사건사고] 대전·세종은 화재… 충남에선 살인 용의자 붙잡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19 10:18 수정 2020-01-19 10:1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세종
지난 18일 밤 10시경 세종시 금남면 감성리 주택 화재(제공=세종소방본부).
1월 셋째 주말엔 대전과 세종에선 화재가, 충남에선 강도와 살인 용의자가 붙잡히고 해외 봉사활동을 떠난 교사들이 실종되는 등 사건·사고가 잇따랐다.

대전에서는 지난 18일 새벽 1시께 동구 판암동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났다. 단순 부주의로 인한 사고로 불이 다른 집으로 이어 붙진 않았지만, 에어컨 등 집기류를 태워 재산피해만 1000여 만 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같은 날 저녁 7시경엔 갈마동의 한 아파트에서도 불이나 거실 탁자 등을 태우고 인명피해 없이 꺼졌다.

세종에선 지난 18일 오후 10시 25분께 금남면 감성리의 한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해 거주자 A (80) 씨가 화상을 입고 50분 만에 진화됐다. 화재는 마을 주민이 주택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발견해 신고해 8분 만에 소방 선착대가 현장에 도착해 주택 전체로 확대된 화재를 오후 11시 16분께 완전히 진화했다.

A 씨는 불을 피하는 과정에서 얼굴에 2도 화상을 입었고, 주택 1채(80㎡)가 전소 돼 소방본부 추산 900만 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충남에서 PC방 주인을 위협해 현금 200만 원과 신용카드를 빼앗아 달아난 40대 남성이 일주일 만인 지난 17일 당진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경찰은 특수강도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지난 15일 태안 앞바다에서는 보트와 함께 2명이 실종됐는데, 이 중 1명은 17일 오후 태안군 어업지도선에 의해 시신으로 발견된 것으로 추정된다. 해경은 해당 시신이 50대 남성 실종자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나머지 실종자를 찾고 있다. 경찰은 지난해 아산에서 50대 남성이 숨진 것과 관련해 용의자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이현제·세종=임병안·내포=유희성 기자

포토뉴스

  •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긴급 방역작업 실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긴급 방역작업 실시

  • ‘대전도 뚫렸다’ 확진자가 방문한 상가 방역 실시 ‘대전도 뚫렸다’ 확진자가 방문한 상가 방역 실시

  •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에 긴장감 감도는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에 긴장감 감도는 대전

  •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