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허태정 시장, 경자년 새해 생활쓰레기 수거 나서

일일체험 및 환경미화원 격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4 22:18 수정 2020-01-24 22:1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허태정 시장, 설 명절 연휴 첫 새벽 생활쓰레기 수거 (5)
허태정 대전시장은 설 명절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 6시 서구 만년동에서 경자년 새해를 시민들이 깨끗하고 상쾌하게 맞이할 수 있도록 생활쓰레기를 직접 수거하고, 환경미화원과 덕담을 나누며 노고를 치하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제공은 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은 설 명절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 6시 서구 만년동에서 경자년 새해를 시민들이 깨끗하고 상쾌하게 맞이할 수 있도록 생활쓰레기를 직접 수거하고, 환경미화원 노고를 치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허 시장은 환경미화원들과 같은 복장으로 도로변에 쌓인 쓰레기봉투를 청소차에 올리는 작업을 함께 했다.

생활쓰레기 수거 작업을 마친 허 시장은 현장에 함께한 환경미화원들의 애로 사항과 건의 사항을 들으며 노고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허 시장은 "사람도 첫 인상이 중요하듯이 도시도 새해 첫 느낌이 중요하다"며 "시민들이 새해 첫날 처음 집을 나설 때 깨끗하게 정돈된 거리를 보면 분명히 상쾌하고 활기찬 경자년을 시작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른 새벽에 시민을 위해 중요한 일을 하는 환경미화원 여러분들은 거리의 영웅"이라며 "안전을 최우선으로 시민이 만족하는 도시 조성을 위해 올해에도 수고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긴급 방역작업 실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긴급 방역작업 실시

  • ‘대전도 뚫렸다’ 확진자가 방문한 상가 방역 실시 ‘대전도 뚫렸다’ 확진자가 방문한 상가 방역 실시

  •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에 긴장감 감도는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에 긴장감 감도는 대전

  •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