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대전 문화계 3월까지 공연 줄취소… 예술인 생계도 적신호

대전예당과 연정국악원, 시립예술단 기획공연 취소
대관 공연 취소 권고… 일부 '앙상블홀'서 예정대로
문화계 "상반기까지 공연 불가능해보여… 생계 막막"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0 19:30 수정 2020-02-20 19:30 | 신문게재 2020-02-21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21201000707100028781
'코로나19' 사태가 지역사회 감염 우려로 번지고 있는 가운데, 2월에 이어 3월 공연까지 전면 취소되면서 문화예술계의 근심이 깊어지고 있다.

소규모 공연장을 비롯해 문화예술인과 관련 업계의 생계도 직격탄을 맞을 우려가 커지고 있다.

우선 대전시 사업소인 대전예술의전당과 대전시립연정국악원, 그리고 시립예술단과 국악연주단의 기획 공연은 3월 21일까지 모두 취소됐다.

대전예술의전당이 2020 그랜드 시즌 주요 공연으로 비중을 두고 있었던 3월 10일 '얍 판 츠베덴·홍콩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결국 올해 볼 수 없게 됐다.

여기에 시립합창단 정기연주회, 시립교향악단 마스터즈 시리즈3도 취소됐다. 단 27일 교향악단 챔버 시리즈2와 합창단 기획연주회 교과서 음악회, 대전연극제는 예정대로 진행한다.

3월 28일 예정이었던 대전시립청소년합창단 '한밭에 핀 단재의 혼' 공연은 6월 20일로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소년합창단 사무국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는 관계로 지난 2월 공연 연기를 결정했다. 단원들 연습 시에도 파트별로 나눠서 진행 중이고 발열 증상과 관련해서 꼼꼼하게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예술의전당은 2월 전 공연장 임시폐쇄에 이어 3월에는 1564석의 앙상블홀만 폐쇄한다.

대전예당 관계자는 "대관은 기획사에 대관비 100% 환불을 조건으로 공연 취소를 권고하고 있다. 다만 공연 취소가 불가피한 귀국공연 등을 위해 앙상블홀에서만 공연을 한다"며 "방역을 기존보다 더 철저하게 할 것"이라고 했다.

대전시립연정국악원도 기획공연 5건과 대관 2개 공연을 취소 중이다. 기획공연은 5건 7회 공연은 취소했고, 대관 공연 1건은 기획사와 조율하고 있다.

국가적 비상사태인 만큼 공연과 축제가 잇따라 취소되자 문화예술인도 생계를 고민할 수밖에 없게 됐다.

문화계 관계자는 "적어도 4~5월까지는 축제와 공연이 불가능해 보인다. 학교나 원도심으로 찾아가는 공연까지도 취소되고 있어 예술인들의 생계도 막막해진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공연단체 관계자는 "상황이 좋아질 때를 대비해 연습을 하고 있지만, 지역 감염으로까지 번진다면 상반기에는 수입에 상당한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포토뉴스

  •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 대전여성단체연합, 텔레그램 성착취 처벌촉구 기자회견 개최 대전여성단체연합, 텔레그램 성착취 처벌촉구 기자회견 개최

  • 대전시선관위, 성심당과 ‘빵’ 터지는 총선 투표참여 홍보 대전시선관위, 성심당과 ‘빵’ 터지는 총선 투표참여 홍보

  •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