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코로나19 이후 대비" 충남도 내년 국비 7조3600억 목표

道, 2021년 정부예산 확보 추진전략 보고회 개최
올해 확보액보다 2130억원 늘어... 사상 최대 규모
서산공군비행장 민항 유치 등 18개 신규사업 추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5 17:13 수정 2020-03-25 17:13 | 신문게재 2020-03-26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200325_0722
양승조 충남지사와 실·국장들이 25일 오후 도청 중회의실에서 '2021년 정부예산확보 전략회의'를 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내년 국비 확보 목표액을 7조3600억원 규모로 확정, 코로나19 사태 이후를 대비한다.

도는 25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김용찬·이우성 행정·문화체육부지사, 실·국·원장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정부예산 확보 추진전략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도는 내년 국가 시행사업 2조5655억, 지방 시행사업 4조7956억 등 국비 총 7조3611억원을 목표로 잡았다. 이는 올해 확보한 7조1481억원보다 2130억원, 당초 목표액 6조7600억원보다 6011억원 많은 금액으로 사상 최대 규모다.

도는 정부예산 확보 추진 방향으로 ▲21대 총선 공약사업 연계 ▲정부 신산업 분야·미래 먹거리 사업 발굴 ▲각종 국가계획 반영 ▲정부 공약사항·국정과제, 도 중장기계획 연계 사업 구체화 ▲기존 사업 조기 완공 등을 세웠다.

내년 주요 신규사업으로는 서산공군비행장 민항 유치,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판교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 동아시아 역사도시진흥원 건립, 호남선 가수원~논산 고속화 등 18개다. 이들 신규사업에 필요한 예산은 국비 1조4473억을 포함, 총 1조6910억2000만원이며, 이 중 내년 국비 확보 목표액은 655억4000만원이다.

주요 계속사업과 목표액은 서해선(홍성∼송산) 복선전철 7000억, 당진∼천안 고속도로 1540억, 석문국가산업단지 인입철도 270억, 장항선(신창∼대야) 복선전철 1000억,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 583억원 등이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국비 확보는 충남의 미래를 위한 밑그림을 그리는 것이자, 더 행복한 충남의 첫 걸음"이라며 "코로나19 비상상황 속에서 우리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은 2021년도 정부예산 확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가로림만 해양정원, 서산공군비행장 민항 유치, 서해선 복선전철 등 충남의 미래가 달린 사업들을 정부안에 모두 담을 수 있도록 각 부서 및 사업별로 대응 논리를 촘촘히 개발해 대응해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한편, 도는 단계별로 이달까지 자체 현안사업 발굴 및 논리 개발, 부처 정책간담회 등을 추진하고, 8월까지 예산 편성 단계에는 도 현안사업 정부안 반영 활동을 펴고, 9월 예산 확정 단계부터는 미반영 및 계속 사업 국회 증액 추진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포토뉴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

  •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