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사설

[사설]입국자 관리에 코로나19 운명 달렸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6 16:40 수정 2020-03-26 16:40 | 신문게재 2020-03-27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해외 입국자가 코로나19 향배의 결정적 불씨가 되고 있다. 신규 확진자 절반을 해외 유입 환자가 차지할 정도다. 지역별로 경기도의 경우, 24일 확진자의 절반인 12명이 해외 입국자였다. 대전에서는 26일 두 번째 입국자 확진 사례가 하루 만에 추가됐다. 충북에서도 이날 해외 유입 환자가 발생했다. 국민 절대다수가 고통을 감내하는 자체 방역을 언제라도 무력화할 수 있는 파괴력이다.

정부와 방역당국, 온 국민이 애써 막고 있는 방역의 둑이 해외 변수로 터지고 있는 사실에 초점을 집중해야 한다. 방역 규정을 정면으로 어기는 입국자 일탈은 참으로 심각하다. 인후통 유증상에 제주 여행을 강행한다든지 발열 등 의심 증상이 보이는데 찜질방과 노래방을 다닌 국내 확진자도 다르지 않다. 신규 확진자 증가가 두 자릿수 중반으로 진입하지 못하는 요인들이다.

최악은 넘어섰지만 26일 0시 기준으로 전날 대비 104명이 증가했다. 격리해제가 4000명에 이른다 해도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 이럴 때 무관용 방침에 끄떡하지 않는 자가격리자가 챙길 건 안전보호 앱보다 모럴 해저드(도덕적 해이)를 막는 양심일지 모른다. 정부는 자가격리 장소를 이탈한 경우의 생활지원비 미지급 등의 방침까지 26일 내놓았다. 자신과 다수의 안위가 달린 사안인데 경찰이 출동하고 강제 출국을 시켜야 들을 일인지 공동체의 이름으로 묻고 싶다.

자발적 협력이 절대적으로 중요한 이유가 있다. 유럽, 미국, 아시아 등 기타 지역에서 코로나바이러스는 계속 유입될 것이기 때문이다. 지역사회에서 감염원을 빨리 찾아내고 즉시 격리하는 것은 기본이다. 완벽한 입국자 검역과 자가격리가 국내 유입을 줄이는 최선책이다. 무단이탈 신고나 법적 조치로 이 처절한 바이러스전쟁을 끝낼 수 없다. 행정도 의료도 재정도 과부화 상태다. 코로나19의 종식은 이제 시민의식과 입국자 관리에 내맡겨졌다.

포토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더불어시민당 최혜영 후보 ‘주먹 인사’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더불어시민당 최혜영 후보 ‘주먹 인사’

  • 식목일 퍼포먼스 펼치는 김종인 위원장과 대전 후보자들 식목일 퍼포먼스 펼치는 김종인 위원장과 대전 후보자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