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정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방안 적극 대응

국무조정실 주재 범부처 대응방안 논의
우리국민 건강·안전·생태계 보호 강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7 11:37 수정 2020-03-27 11:3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GYH2019122600130004400_P4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에서 나오는 오염수 처분 방법으로 전문가 소위가 해양방출과 수증기 방출 및 이들 두 가지 병행 방안 등 3가지 안을 제시한 가운데 최종 결정 권한을 행사할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의 수장이 해양방출이 가장 타당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국무조정실이 주관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대응 관계부처 TF'가 지난 26일 오후 4시 회의를 열고 관계부처 간 대응체계를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 24일 일본 도쿄전력이 발표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분방안을 검토하고 동향을 공유했으며, 관계부처 간 대응체계를 점검했다.

정부는 일본 정부가 향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에 있어 인접국인 우리나라 국민의 건강과 안전은 물론, 주변 해양 생태계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하는 데 중점을 두고 방안을 모색해 나가야 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하였습니다.

이를 위해 그동안 정부는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분 검토과정에서 주변 환경과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것을 요구해왔다.

또 우리나라를 포함한 국제사회와 관련 정보를 충분히 공유하고, 국제사회의 우려와 입장을 충분히 반영할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한 바 있다.

이날 정부는 향후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분 검토 과정에서 우리 정부의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일본 정부 측에 전달할 계획이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