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역 원어민강사 400여명

대전지역 원어민강사 400여명

초중고 국제교육원 통해·대학 자체 선발… 독일·프랑스 '소수'

  • 승인 2013-07-08 18:00
  • 신문게재 2013-07-09 6면
  • 배문숙 기자배문숙 기자
대전지역 초ㆍ중ㆍ고와 대학에 근무하는 원어민 강사(교원 포함)수가 400여명으로 집계됐다.

이들 가운데 제2외국어 강사인 독일과 프랑스 출신 원어민 강사수는 소수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시 교육청에 따르면 지역 초ㆍ중ㆍ고에 근무하는 원어민 강사는 남자 122명과 여자 128명 등 모두 250여명.

시교육청은 교육부 국립국제교육원 인력풀을 통해 1~3등급단계로 영어권 7개국( 미국ㆍ캐나다ㆍ호주ㆍ 뉴질랜드ㆍ영국ㆍ아일랜드ㆍ남아프리카공화국)출신만 선발하고 있다. 등급은 3등급 학사학위 소지자, 2등급 학사후 교육 또는 영문학 전공자ㆍ공교육 1년 이상 경력자, 1등급 영어ㆍ교육전공자 또는 교사관련 자격증 소지자 및 공교육 2년 연속 경력자 등으로 분류되면 등급별로 190만원부터 240만원까지 보수가 책정된다.

대학들은 자체 공고를 통해 서류와 면접 등의 절차를 밟아 채용하고 있다. 각 대학 원어민 국적에서 중국과 일본은 영어권 다음으로 많지만 독일과 프랑스는 소수에 그치고 있다. 독어독문학과와 프랑스관련학과 학과 구조조정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충남대는 미국인 12명, 영국 1명, 캐나다 1명 등 영어권 원어민 14명과 프랑스 1명, 러시아 1명, 인도네시아 1명 등 제2외국어 원어민 3명을 채용하고 있다. 충남대 언어교육원의 경우, 인도네시아 강의는 개설된 반면 독일어 강의는 열지 않고 있다.

한남대는 원어민 전임교원 31명, 강사 3명 등 모두 37명을 뽑은 상태이다. 이들 국적은 미국 21명, 캐나다 4명, 중국 3명, 일본ㆍ영국 각 2명씩 등 순으로 많았다. 독일과 프랑스 국적인 각각 1명에 불과하다.

한남대는 원어민 전임교원 채용 자격으로 해당전공분야의 석사학위 소지자에 한해 1년 이상의 대학 강의 경력이 있거나 박사과정 1년 이상 수료자의 경우, 학장의 제청과 교무연구처장의 승인을 받고 있다.

배재대는 캐나다 출신 13명을 비롯해 미국 9명, 중국, 8명, 일본 6명 등 모두 43명의 원어민 교원이 재직 중 이다. 프랑스와 독일 출신 교원은 각각 1명. 배재대는 석사 학위 소지자로 최소 2년 이상 교육 또는 연구 경력자에 한해 채용하고 있다.

목원대는 원어민 교원 22명 강사 8명 등 30명(미국 14명ㆍ캐나다 6명ㆍ중국 2명 등)을 자격심사와 면접심사(공개강의)를 거쳐 선발했다. 목원대도 중국와 프랑스 국적 원어민은 각각 1명에 불과하다.

배문숙 기자 moons@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2.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3.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4.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5.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1.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2.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3.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4.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5.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