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첨단기술 유럽진출 '청신호'

  • 경제/과학
  • 대덕특구

ETRI, 첨단기술 유럽진출 '청신호'

벨기에 ICT연구소와 기술이전 중개 등 협정 5G·정보보안 등 글로벌 진출위한 공동추진

  • 승인 2015-06-01 18:19
  • 신문게재 2015-06-02 4면
  • 이영록 기자이영록 기자
▲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벨기에ICT 정부연구소인 아니마인즈와 차세대 통신네트워크기술인 5G 등 공동 연구사업 발굴 및 기술이전 중개를 위한 협정을 체결했다.
▲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벨기에ICT 정부연구소인 아니마인즈와 차세대 통신네트워크기술인 5G 등 공동 연구사업 발굴 및 기술이전 중개를 위한 협정을 체결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벨기에 ICT 정부연구소와 손잡고 본격적인 유럽시장 공략에 나선다.

ETRI는 1일 대회의실에서 벨기에 ICT 정부연구소인 아이마인즈(iMinds)와 차세대 통신네트워크기술인 5G와 사물인터넷(IoT), 정보보안 등 분야에서 공동 연구사업 발굴 및 기술이전 중개 등을 위한 협정을 체결했다.

ICT 분야의 벨기에 대표 연구소인 아이마인즈는 1100개의 기업과 프로젝트 협력관계를 맺고 있으며 70여개의 스타트기업 육성, 산업체와 380개의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등 유럽에 폭넓은 네트워크를 갖고 있다.

특히 루벤대학, 겐트대학 등 5개 대학 850여명의 전문연구자들을 활용, 연구, 창업·보육 지원 역할을 수행해 산·학·관·연 연계를 통한 대표적 성공사례로 평가받는 기관이어서 우리나라 기술의 유럽진출시 기술이전을 위한 중개역할이 기대된다.

이날 협정을 통해 양 기관은 5G 기술·IoT 및 정보보안 관련기술의 EU 공동연구사업 제안 협력, 상호 보유기술의 소개 및 기술 중개알선, 신생 기업들의 상호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프로그램 개발 등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오는 9월 공고될 EU의 연구 혁신 프로그램(EU Horizon 2020 Call)에도 공동 사업을 제안하기로 했다.

EU 연구 혁신 프로그램은 유럽의 글로벌 경쟁력 증진을 목표로 800억 유로의 예산을 투입, 유럽집행위원회에서 지난해부터 오는 2020년까지 진행하는 사업이다.

아이마인즈의 윔 드 왈르(Wim De Waele) 대표는 “한국의 ICT 기술 수준이 높아 유럽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한국의 ICT 기술을 활용한 유럽기업의 창업 활성화에도 큰 기대를 한다”고 말했다.

ETRI 김흥남 원장은 “아이마인즈의 스타트업 지원 성공 모델을 통해 한국기업의 유럽진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영록 기자 idolnamba200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썰: 기사보다 더 솔깃한 이야기] 의장 선출 앞둔 중구·대덕구의회 ‘시끌’
  2. 복맞이 효사랑 쿡 봉사활동
  3.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4. 尹대통령 "올 8月 달 궤도선 발사 2031년 달 착륙선 개발"
  5. 재래식화장실 ZERO화(化) 캠페인 1000만원 후원
  1.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2. [독자칼럼]대전은 스토리의 보고(寶庫)다.
  3.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직무대행에 '장철민' 의원
  4. 대전시 감정노동존중 수기 공모전 글모음집 발간
  5. '충청남도 여성가족정책의 방향과 과제'… 제23회 충남도여성가족연구원 세미나 개최

헤드라인 뉴스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지역화폐인 ‘온통대전’ 한도액과 캐시백이 8월부터 하향 조정된다. 7월까지는 발행액 164억 원으로 월 50만 원, 캐시백 10%가 유지되지만, 8월부터는 발행액이 70억 원으로 대폭 축소돼 월 한도 30만 원, 캐시백은 5%로 변경한다. 올해 확보된 캐시백 예산이 조기에 소진되면서 긴급재정 투입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유철 대전시 소상공인과장은 7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가 누적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매출 증대가 우선 고려돼야 한다. 9월 예정된 추경 편성 전까지 예비비 140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고 밝혔다...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국방부 산하 외청인 방위사업청이 대전으로 조기 이전하는 급물살을 타게 될지 초미의 관심사다. 청(廳) 단위 대전 집적이라는 원칙에서 가장 부합하는 기관이고, 향후 대전을 국방과학기술도시로 조성하겠다는 대통령 공약사업이기 때문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7월 6일 대통령비서실에 이전 승인을 위한 서면 자료를 전달했고, 9일 부총리 주재 예산협의회에도 방사청 이전을 건의할 예정이다. 이후 정부와 중앙부처가 움직여 구체적인 계획을 실행하는 것이 관건인데, 이 시장은 신속하고 빠르게 정부의 결심을 받아낸다는 전략이다. 방위사업청은 2006년..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정부가 만3~5세 유아 교육과 보육 비용을 지원하는 제도의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관련 법률 개정안을 발의해 지역 교육계가 환영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7일 교육계에 따르면 최근 만3~5세 보육·교육과정(이하 누리과정)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유아교육지원특별회계(이하 유특회계)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내용의 일부 개정 법률안이 발의됐다. 누리과정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다니는 만 3~5세 유아에게 공통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그 비용을 제공하는 게 주된 골자다. 누리과정 지원 재원은 현재 국고지원금과 교육세로 마련된다. 이를 뒷받침하는..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