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준비를 위한 모든 혜택이 쏟아지는 곳, 제 53회 웨딩앤 웨딩박람회

  • 경제/과학
  • 유통/쇼핑

결혼 준비를 위한 모든 혜택이 쏟아지는 곳, 제 53회 웨딩앤 웨딩박람회

합리적인 가격과 다양한 혜택으로 결혼준비 가능

  • 승인 2018-05-26 09:00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오늘 26일부터 27일까지 2일간의 일정으로 학여울역 SETEC 전시장에서 제 53회 웨딩앤 웨딩박람회가 열린다. 50회가 넘는 웨딩박람회 개최 경험을 가진만큼 풍성한 혜택이 가득한 웨딩박람회가 될 전망이다.
JD

웨딩앤 웨딩박람회는 매 박람회 때마다 최신 웨딩 트렌드를 전함과 동시에 예비 신부들에게 가장 인기가 높은 수입 명품 웨딩 드레스를 비롯, 신혼여행 파격 할인 혜택, 인기 웨딩홀 할인 혜택 등으로 예비 신혼부부들의 높은 만족도를 얻어 왔다.

뿐만 아니라 웨딩 헤어와 메이크업, 웨딩 드레스 무료 피팅을 통해 가장 아름다운 신부를 위한 세심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결혼 준비에 있어 A부터 Z까지 모든 준비가 가능한 이번 웨딩앤 웨딩박람회에서는 한복, 예복, 예물 할인 혜택 및 특별혜택을 제공하고 신혼여행 최대 150만원 할인 헤택, 착한 가격과 서비스로 똘똘 뭉친 웨딩 패키지 등 그 어느 때보다 푸짐한 헤택을 만나볼 수 있다. 

사전 참가 신청을 통해 웨딩박람회를 방문한 이들에게는 총 6종에 달하는 선물을 증정하고 1시간마다 깜짝 놀랄만한 선물을 증정하는 럭키 드로우, 상담, 가계약, 정계약 고객들에게 제공되는 푸짐한 사은품 들이 예비부부를 기다리고 있다. 

또한 하이마트와 웨딩앤의 제휴로 신혼 살림을 합리적인 가격에 장만할 수 있도록 특별 할인 혜택을 제공, 신혼 부부를 위한 필수 가전을 최저가로 구매할 수 있다.

웨딩앤 웨딩박람회 관계자는 “결혼을 앞둔 예비 부부의 고민을 조금이나마 덜어줄 수 있도록 가장 합리적인 가격과 알찬 혜택으로 준비한 웨딩박람회이니 많은 이들의 관심과 방문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웨딩앤 웨딩박람회의 사전 참가신청은 웨딩앤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봉원종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복수동1구역 재개발사업' 조합 청산 마무리... 조합원 1인당 평균 1000만원 배당
  2.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3. 尹대통령 "부여 청양 이재민 구호 응급복구 만전"
  4. [인터뷰] 권은경 이수자 “여성 고수 편견 맞서 ‘고법(鼓法)의 연주화’ 이룰 것”
  5. 취약계층 어르신 폭염 대비 주거환경개선사업
  1. 광복절 맞아 열린 나라꽃 무궁화 전시회…‘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2. 집단 심리검사 "나를 탐구하다"
  3. 국제라이온스협회356-B지구 젠틀리그L/C,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물품기탁식
  4. 대전고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시즌 첫 4강 진출
  5. [독자기고]한산:용의출현, 다시 충무공 이순신을 생각한다.

헤드라인 뉴스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尹대통령 100일 세종집무실 뇌관 여전…방사청 대전行 성큼

윤석열 대통령이 17일로 취임 100일을 맞는 가운데 충청권에선 세종시 제2집무실 설치 논란이 뜨겁게 달궜다. 윤석열 정부의 오락가락 행보로 국가균형발전과 국정 효율 극대화를 위한 백년대계 이행을 바라는 지역민의 신뢰에 금이 간 것이다. 대전과 충남의 숙원인 공공기관 지방이전 역시 새 정부 집권 초 동력을 얻지 못하고 표류하고 있다. 다만,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은 가시화되고 있어 그나마 위안이다. 세종집무실 설치는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다. 대선이 끝난 뒤 인수위도 세종정부청사 1동 우선 사용→올 연말 세종청사 중앙동 입주→202..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 곳곳 집중호우 피해 … 24시간 상황관리 체계 구축

충남에서 집중호우로 2명이 실종되고, 100건이 넘는 시설피해가 발생했다. 15일 충남도에 따르면, 집중호우로 109건의 시설피해가 발생했고, 부상 1명, 실종 2명 등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우선, 100㎜ 비가 내린 부여에선 50대 남자가 119에 전화를 걸어 자신을 비롯 2명이 탑승하고 있는 소형 화물차가 빗물에 떠내려 갈 것 같다고 신고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 충남 소방본부는 즉시 수색대를 투입, 은산천 지류에서 화물차를 발견하고, 실종자를 찾고 있다. 이뿐 아니라 시설에 대한 피해도 109건에 달했다. 이중 사면 유실, 도..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 제2매립장 조성 9월 기재부 총사업비 심의 마지막 관문 남았다

대전시의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이 팔부능선에 도달하면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남은 과정은 9월 기획재정부와의 총사업비 협의인데, 이 절차가 완료되면 사업자 선정과 본격 착공으로 이어질 수 있어 사실상 최종관문이라 할 수 있다. 다만 제1 매립장은 2025년 사용 종료를 앞두고 있지만 향후 활용 계획을 세우기에는 현시점은 '시기상조'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제2 매립장 조성사업은 2004년부터 시작돼 2008년 보상이 완료됐다. 2019년 타당성 조사와 중앙투자심사를 시작하며 추진 본궤도에 올랐다. 대전시는 조성 계획 가운데 가장 까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충남대에 국립대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

  •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개학 맞은 초등학교…‘반갑다 친구야’

  •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쓰레기와 부유물로 덮힌 교량

  •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 비 피해 복구작업 벌이는 주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