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운 도의원 유치원 카시트 장착 지원 및 미세먼지 대책 마련 촉구

정대운 도의원 유치원 카시트 장착 지원 및 미세먼지 대책 마련 촉구

경기도의회 제335회 임시회 발언

  • 승인 2019-05-15 19:34
  • 수정 2019-05-15 19:34
  • 이기환 기자이기환 기자
정대운 (1)
정대운 도의원, 경기도의회 제335회 임시회 발언 모습.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정대운 위원장(더불어민주당, 광명2)이 15일 경기도의회 제335회 임시회 발언을 통해 경기도교육청에 최근 의무화된 카시트 장착에 대한 지원과 학생 건강권 확보를 위한 미세먼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먼저, 정 의원은 "전세버스에 대해서는 의무 법 규정이 3년간 유예되면서 카시트가 장착된 전세버스를 임대하기 힘든 것이 현실인데, 최근 교육청에서 카시트 미장착 차량으로 현장학습을 자제할 것을 권고하면서 일선 교육현장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최근 면담한 학부모 사례를 언급하며 "통학차량이 없어 전세버스에 의존하고 있는 국공립 유치원은 현장학습이 전면 취소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이재정 교육감님께서 아이들의 교통안전과 현장학습 교육권이 침해되지 않도록 교육청 차원의 적극적 지원책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그는 2017년과 2018년 두 번의 본회의장 발언을 통해 미세먼지로부터 학생들의 건강을 지킬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한 것과 관련해 발언을 이어 나갔다.

정 의원에 따르면, "2017년 요구한 '교내 미세먼지 측정-알림 시스템' 설치가 지난 주에서야 5개 학교에 시범 설치 완료되었다"고 밝히면서 "사례조사 등을 통해 전광판의 효과성이 입증되면 더 많은 학교로 확산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2018년에는 등교 후 급격한 기상변화로 미세먼지 농도가 악화된 경우, 마스크를 준비하지 못한 학생들에게 하굣길에 마스크를 지급할 것을 제안했었으나 아직까지 어떠한 조치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예산 문제라면 미세먼지 피해를 가장 많이 받는 초등학교 저학년부터 지원하는 방법도 고려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하면서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이 곧 경기도의 미래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수원=이기환 기자 ghl551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5.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1.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2.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3.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4.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5. [영상]K리그 통산 100경기 달성! 대전하나시티즌 수문장 김동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