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노동자 권리 찾기 나선다

당진시, 노동자 권리 찾기 나선다

17일부터 노동자·시민 권리 찾기 이동상담

  • 승인 2019-09-16 07:09
  • 수정 2019-09-16 07:09
  • 박승군 기자박승군 기자
당진시청12


당진시 비정규직 지원센터(센터장 정상만)는 오는 17일부터 내달 10일까지 하반기 노동자·시민 권리 찾기를 위한 이동상담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이동상담은 지역의 아르바이트·계약직·임시직 등에 종사하는 노동자가 사업주의 부당한 대우에 손쉽게 대응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자 마련됐다.

이동상담에는 노무사와 전문 상담요원이 배치되며 구터미널 인근과 송악읍 부곡공단 내 당진근로자종합복지관 두 곳에서 진행된다.

구터미널 일원에서는 오는 17일부터 매주 화요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총 4회에 걸쳐 진행하며 근로자종합복지관 앞에서는 오는 19일부터 개천절을 제외한 매주 목요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3회에 걸쳐 운영한다.

정상만 센터장은 "우리 노동자와 시민들이 어떤 위치와 역할을 하든지 근로기준법을 알고 있어야만 법의 테두리 안에서 보호받을 수 있다"며 "이번 이동상담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들이 당연히 누려야 할 법적 권리를 보다 쉽게 이해하고 활용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2. 공주시, 코로나19 #4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3.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4. [속보]6일 아침 대전 확진자 2명 추가...139명째 확진
  5. 천안시, 고분양가 성성 푸르지오 4차 '제동'
  1. 세종 첫 국립대병원, 세종충남대병원에 대한 기대와 역할은?
  2.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3. [속보]대전 코로나19 두번째 사망자 발생...70대 여성
  4. 대전 역학조사 인원 관심집중..."1명뿐이다" 잘못된 정보 나돌아
  5. [코로나19]개인병원 확진 늘어...대전 두번째 사망자까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