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사무장병원 7곳 수사의뢰…건보-경찰 수사공조 구축

충청권 사무장병원 7곳 수사의뢰…건보-경찰 수사공조 구축

건보 대전본부-대전경찰청 업무협약
건강보험 범죄 처벌 및 예방 전문성 공유

  • 승인 2019-09-19 20:42
  • 수정 2019-09-19 20:42
  • 신문게재 2019-09-20 5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 대전지역본부가 올해 충청권 의료기관 중 불법개설이 의심되는 14곳을 적발해 이중 7곳을 경찰에 수사의뢰했다.

특히, 이같은 건강보험 재정에 누수를 초래하는 보험범죄에 강력히 대응하기 위해 건보공단 대전본부와 대전지방경찰청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건보 대전본부는 올해 대전과 충남·북, 세종지역 의료기관 중 사무장병원 등 의료기관 불법개설과 장기요양기관 부당청구가 의심되는 기관 14곳을 새롭게 적발했다.

이중 사안이 중대하고 회수할 요양급여비용이 큰 기관 7곳에 대해 해당 주소지의 지방경찰청에 각각 수사를 요청했다.

건보 대전본부가 올해 적발해 수사의뢰한 7개 기관이 부당청구한 것으로 의심되는 요양급여비용은 188억 원이다.

건보 대전본부는 수사의뢰와 함께 대전지방경찰청과 19일 업무협약을 맺고 사무장병원에 대해 조사와 수사를 긴밀히 진행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의료기관 불법개설 등 보험범죄에 대해 상시 공조체계를 유지하고 실무자 중심의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정례적 회의를 갖기로 했다.

또 보험범죄 수사역량 강화 위한 교육자료를 상호 공유하고 국민편익 제고를 위한 범죄예방 홍보 협조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 나가기로 했다.

안희무 본부장은 "사무장병원 등 의료기관 불법개설과 장기요양기관 부당청구로 인해 건강보험공단 재정 및 국민건강이 매우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라며 "불공정한 의료관행에 대한 단속의 실효성이 보다 높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황운하 대전경찰청장도 "이날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보험범죄로 인한 사회·경제적 손실을 줄일 수 있도록 수사력을 집중하겠다"고 화답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 경남에 2-2무승부
  2. 황선홍-설기현 2002월드컵 레전드 대결, 무승부
  3.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4.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5.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추락 사고·세종선 공사장 덤프트럭 사망사고
  1.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2. 6월 호국보훈의 달, 국립대전현충원에 버려지는 조화만 32톤
  3. [건강] 방치된 안와골절, 실명 부른다
  4. [오늘날씨] 5월 30일(토)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일, 초여름 더위 “강한 자외선 차단하세요”
  5. 황운하 당선인 '조건부 의원면직'으로 국회 입성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