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소태면, 가정마을회관 새롭게 단장

충주시 소태면, 가정마을회관 새롭게 단장

- 마을주민 휴식 공간 및 대화와 만남의 장소 마련

  • 승인 2019-09-20 17:02
  • 수정 2019-09-20 17:02
  • 최병수 기자최병수 기자
190923 소태가정마을회관 준공식1
충주시 소태면 야동리 가정마을 주민들의 복지수준 향상 및 소통의 장소로 활용될 마을회관이 새롭게 단장돼 준공식을 가졌다.

20일 가정마을회(이장 노문식) 주관으로 진행된 이날 준공식에는 조길형 충주시장, 주요내빈, 마을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 및 감사패 전달, 충주시장 격려사, 내빈축사, 테이프 커팅 등을 진행하며 성황리 마쳤다.

가정마을은 그동안 마을회관이 없어 건축한 지 30여년이 넘어 노후하고 공간이 협소한 경로당을 마을회관으로 이용해 주민들이 많은 불편을 겪어왔다.

신축된 마을회관은 총사업비 1억8000만 원을 들여 대지면적 2631㎡, 건물면적 106.16㎡의 지상 1층 규모로 지어졌으며, 지난 5월에 착공해 8월말 준공됐다.

마을회관 내부는 주민회의 및 휴식 장소로 사용될 넓은 회의장과, 남녀 화장실 등 주민들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배치돼 주민 간 화합의 장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노문식 이장은 "마을회관 준공으로 주민들의 휴식공간이 마련돼 매우 기쁘다"며, "새로 지어진 마을회관에서 마을의 대소사를 논의하고 서로 화합해 살기 좋은 마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충주=최병수 기자 cbsmi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만년 유망주' 김민우, 올 시즌 한화 토종 에이스 우뚝
  2. [날씨] 안개 자욱한 아침… 낮 최고기온도 '23도' 수준
  3. 대전시립연정국악원, 6월부터 오프라인 공연
  4.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 승. 4경기 연속 무패’를 노린다
  5. 대전문화재단 위·수탁 시설 대전문학관의 '독립' 가능할까
  1. 대전시 지역서점 활성화 예산 불발… "지역서점 50% 줄파산 위기"
  2. [새책] 사막 위 해탈로 얻는 진정한 평화 '문도선행록'
  3. [박하림의 골신 따라집기]좋은 루틴이 좋은 샷을 만든다
  4. [오늘날씨] 5월 25일(월) 전국 맑고 따뜻, “점점 더워져요”... 금요일 28도까지 올라
  5. [5월 25일 실종아동의 날] 대전서 올해 미제 실종 아동 벌써 3명… 지문사전등록제 적극 활용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