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제23회 충청북도 향토음식경연대회에서 돌풍

옥천군, 제23회 충청북도 향토음식경연대회에서 돌풍

향토음식(금상), 만두요리(대상), 향토음식 거리(특별상) 등 3관왕 차지

  • 승인 2019-09-23 10:09
  • 수정 2019-09-23 10:09
  • 이영복 기자이영복 기자
옥천군은 충청북도 주최로 열린 제23회 충청북도 향토음식경연대회에서 3관왕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3개 부문에 40개 팀이 참여한 가운데 향토음식 부문에서 올해 옥천군향토음식경연대회 대상 수상업소인 토박이네(대표 김석환, 동이면)가 금상, 만두요리 부문 이석해물칼국수&왕만두(대표 이석수, 옥천읍) 대상, 향토음식거리(전시) 부문 청산추어탕(대표 오한섭, 청산면)이 특별상을 수상했다.

향토음식부문 금상을 수상한 토박이네는 옥천의 청정지역 맑은 물에 서식하는 모래무지에 옻이 오르지 않는 옻과 올갱이로 만든 육수에 무, 시래기, 능이버섯 등을 넣고 만든 '참옻올갱이 모래무지조림'과 도리뱅뱅를 밑반찬으로 먹음직스러운 한상을 차려냈다.

만두 부문 대상 '이석해물칼국수&왕만두'는 고기만두, 김치만두, 새우만두뿐 아니라 청양고추를 첨가한 땡초만두와 미친왕만두,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이석해물칼국수만의 튀김왕만두와 튀김치즈롤만두(팔뚝만두)로 심사위원들 뿐 아니라 일반인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사진)

향토음식대회
향토음식거리 부문 청산추어탕은 인근에서 잡은 싱싱한 민물생선으로 만든 생선국수와 도리뱅뱅, 능이버섯무침, 고추에 싼 미꾸라지튀김, 뚱채나물 등 맛깔나는 밑반찬을 곁들인 특색 있는 상차림을 선보였다. 경연대회 입상자에게는 상장이 수여됐고, 입상업소는 "향토음식경연대회 수상업소" 현판이 주어진다. 옥천=이영복 기자 pungluiin@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4.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5. '친일 논란' 백선엽 장군, 15일 대전현충원에 안장
  1. [건강]내 몸 '면역력' 높이려면... 잘 씻고, 잘 먹고, 잘 자야
  2.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3. [날씨] 오후부터 비소식… 낮 기온 26도로 소폭 내려가
  4.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5. 세종충남대병원 앞 버스정류장 신설…11개 노선 정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