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고 닦은 노래·춤 실력 마음껏 뽐냈죠"

"갈고 닦은 노래·춤 실력 마음껏 뽐냈죠"

연무읍 병영문화예술축제 성료
노래자랑·디스코 타임 등 '호응'

  • 승인 2019-10-10 23:09
  • 수정 2019-10-10 23:09
  • 신문게재 2019-10-11 16면
  • 장병일 기자장병일 기자
1
9일 한글날을 맞아 연무체육공원 앞 광장에서는 모처럼 연무읍민들이 한자리에 모여 다양한 공연을 관람하며 즐거운 하루를 보냈다.

예스민예음인협회(회장 전일구)가 주최하고 논산시예인협회(회장 김홍규)가 주관한 ‘읍민과 함께하는 병영문화예술축제’가 지난 9일 오후 1시부터 연무체육공원에서 읍민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거행됐다.

2
1부 행사는 김성기 사회로 내빈소개에 이어 논산예인협회 소속인 논산시원조두레풍물팀의 신명나는 공연을 시작으로 논산시 어린이태권도시범단의 멋진 공연, 시민즉석 노래자랑과 디스코타임, 예스민예음인협회 회원인 가수 남궁순옥, 또순이 아주메 등이 무대에 올라 노래를 불렀다.

4
행사를 주최한 전일구 회장은 “이번 병영문화예술축제가 연무읍민들의 성원 속에 성황리에 잘 마쳐 앞으로 연무읍 최고의 축제로 도약하는 계기가 마련되길 기대한다”며 노래 ‘심봤다’를 불러 큰 호응을 얻었다.

2부는 이주성 사회로 린다의 감미로운 색소폰 연주, 가수 미미걸스, 유동아, 한석영, 정우선, 라니, 철희 등이 자신의 히트곡을 불렀고, 마지막 무대는 밤안개로 유명한 83세 가수 현미가 무대에 올라 논산 공연은 처음이라며 알랑미 백미보다 현미라서 이렇게 지금까지 건강하게 무대에 서는 비결이라고 말해 관객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7
이날 현미는 히트곡 밤안개를 시작으로 흥겨운 노래 등을 열창해 큰 박수갈채를 받았다.

특히, 주최 측은 읍민들에게 차와 음료, 다과 등을 무료로 제공했고, 행사 중간 중간 경품추첨을 통해 자전거를 비롯해 쌀과 화장지 등 50여점의 푸짐한 경품을 관객들에게 제공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2.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3.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4.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5.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1. 6월 호국보훈의 달, 국립대전현충원에 버려지는 조화만 32톤
  2. 한달 늦은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몸과 마음 정화로 코로나 위기 극복해야”
  3. [날씨] 6월 1일(월) 낮 최고 30도 “초여름에 들어섭니다”... 오전 중부내륙 빗방울
  4.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5. [건강] 방치된 안와골절, 실명 부른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