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제18회 해나루쌀·농특산물 대축제 취소

당진시, 제18회 해나루쌀·농특산물 대축제 취소

돼지열병 확산 예방 동참

  • 승인 2019-10-18 07:16
  • 수정 2019-10-18 07:16
  • 박승군 기자박승군 기자
사본 -해나루쌀 가래떡 한국인증 기록 도전 추가사진 (1) (5)
지난해 쌀 축제 가래떡 세계기록 인증 사진


당진시는 오는 11월 9일 개최 예정이었던 제18회 해나루쌀·농특산물 대축제를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예방을 위해 취소키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축제추진위원회는 지난 16일 회의를 열고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축산농가를 위로하고 확산 차단에 힘을 보태기 위해 장고의 논의 끝에 올해 행사를 취소키로 결정했다.

취소결정 전까지 시와 축제추진위원회는 비교적 늦은 시기에 축제가 열리는 만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종식될 수 있다는 기대감을 갖고 아프리카돼지열병 추이를 지켜보며 축제를 준비해 왔다.

하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에 국가적 차원에서 행정력이 집중되고 있고 국민들도 함께 동참하고 있는 만큼 내년에 더욱 알찬 축제로 준비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판단했다.

축제추진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열용 시 농업인단체협의회장은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예방을 위해 축제를 취소하고 시의 비상 방역체제에 적극 협조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며 "올해 축제는 취소됐지만 국민들께서 해나루쌀을 비롯한 우리지역 농산물을 많이 소비해 주시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해나루쌀·농특산물 대축제는 농업인의 날(매년 11월 11일)에 즈음해 열리는 당진지역 대표 농산물 축제 중 하나이며 지난해 열린 17회 축제에서는 해나루쌀 4.5t으로 길이 5080m, 지름 3㎝ 규모의 가래떡 만들기에 성공해 KRI한국기록원 공식 국내에서 가장 긴 가래떡으로 인증을 받은 바 있다.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2.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3.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4.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5.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1.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2.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3.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4.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5. [날씨] 오전까지 시간당 20㎜ 이상 폭우… 14일까지 계속 비소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