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뉴얼 충청] 충남도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 될까?

[리뉴얼 충청] 충남도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 될까?

정부, 보령화력발전 1.2호기 조기폐쇄 결정
근로자 320여명 실직 위기 등 악영향 우려
지역자원시설세 폐지에 세수 감소도 예상돼
道 '지역경제 활성화' 연구 용역 3억원 편성

  • 승인 2019-11-10 11:27
  • 수정 2019-11-10 11:27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2019061701010011143
충남도청사 전경.
정부가 보령화력발전소 1·2호기 조기폐쇄를 결정해 지역경제에 악영향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의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이 이뤄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10일 도에 따르면, 보령화력발전소에는 직접고용 133명, 간접 186명 등 총 320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 문제는 해당 화력발전소가 폐쇄될 경우 근로자들의 실직과 이로 인한 인구유출, 지역상권 침체 등 연쇄적인 경제적 파급이 예상된다는 것이다.

실제 도민 대부분이 미세먼지 발생 주범인 노후 석탄화력발전 폐쇄에는 공감하고 있지만, 보령지역에서는 일자리 감소와 인구유출, 주민지원사업 축소 등 부작용을 우려하고 있는 실정이다.

도는 직접 고용자에 한해 내년 완공 예정인 신서천화력발전소로 일자리를 연결해준다는 방침이지만, 확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 또한 도의 계획대로 고용 승계가 이뤄진다고 해도 인구가 타 지역으로 유출돼 보령지역의 경기 침체는 불가피하다.

보령을 지역구로 둔 충남도의회 이영우 의원은 "보령에는 대기업도 없고, 직원 300명 이상 규모의 기업은 보령화력발전소가 유일하다"면서 "근로자와 그의 가족까지 생각한다면 약 1000여 명이 타 시·도로 유출될 것으로 보여 주민들의 불안감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화력발전소를 폐쇄할 경우 자동적으로 지역자원시설세가 폐지돼 주민지원사업이 줄어드는 것도 문제다.

도 관계자는 "당초 2022년 5월 폐쇄가 목표였는데, 약 1년 6개월 앞당겨진 만큼 12억원가량의 세수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중앙 정부는 물론 보령시와 협의를 통해 주민지원사업이 보전될 수 있도록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도에서는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한 대책 수립에 나섰다.

도는 내부 논의를 거쳐 2020년도 본 예산에 '노후석탄화력발전소 단계적 폐쇄에 따른 연구용역' 2차년도 사업비 3억원을 편성, 조만간 도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도는 이 연구용역에서 조기폐쇄 시 지역경제에 미칠 부정적 요소를 찾아내 대책을 마련할 복안이다.

양승조 지사 역시 이 같은 상황을 인식하고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을 약속했다.

지난 4일 열린 실·국·원장 회의에서 양 지사는 "조기폐쇄로 인해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 정책을 강력하게 추진해야 한다"며 "석탄화력 고용안정 등 중·장기적인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마련해줄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한편, 충남에는 현재 전국 석탄화력발전소 60기 중 절반인 30기가 집중돼 있다. 이중 보령화력발전 1·2호기는 35년 이상 운영돼 노후화 됐고, 20년이 넘은 석탄화력발전소도 12기에 달해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이 절실하다. 그동안 도는 충청권 시·도지사 공동선언을 주도하고, 정책토론회와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하는 등 노후 석탄화력 조기폐쇄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해왔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3.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4. [포토 &] 연두 거미
  5.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1. 한화이글스, 15일 김태균 2000경기 출장 공식 시상식
  2.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3.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5명으로 늘어나
  4. [75주년 광복절] 대청호에서 울린 승전보, 호중동학군이 있었다
  5. K리그 연맹 유튜버 김재원과 온라인 콘텐츠 협업 진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