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여고, 인간성 복원 '전통 성년식' 호응

  • 전국
  • 논산시

논산여고, 인간성 복원 '전통 성년식' 호응

유미선 교육장, 큰 손님 역할 맡아 '눈길'
돈암서원 주관, 성인으로서 긍지와 자존감 높여

  • 승인 2019-11-30 20:41
  • 장병일 기자장병일 기자
IMG_2817
논산시가 주최하고 돈암서원이 주관하는 2019년 청소년 성년례 ‘이제어른이 되었어요’ 사업이 지난 28일 오후 2시 논산여자고등학교 강당에서 논산여고 3학년 학생 134명을 대상으로 성년식을 가졌다.

이 사업은 지역 청소년들에게 우리의 전통문화를 계승 보존하고, 올바른 인성을 함양시키고자 기획한 프로그램이다.

IMG_2831
전통 성년례 절차에 따라 엄숙하게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학생들은 성년선서를 통해 “오늘이 있게 하신 조상님과 부모님의 은혜에 감사하고 자손의 도리를 다 할 것을 맹세하며 완전한 사회인으로서의 정당권리에 참여하고 신성의무에 충실해 어른의 도리를 다 할 것을 참마음으로 엄숙히 선서한다”고 다짐했다.

IMG_2711
이날 성년식 큰손님 역할을 맡은 논산계룡교육지원청 유미선 교육장.
특히 행사장에는 학생들이 성인이 되는 기쁨을 함께 나누기 위해 3학년 담당 교사들이 참석해 그 의미를 더했다.

한복을 단정하게 차려입은 앳된 모습의 학생들이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관혼상제의 첫 관문인 관·계례 식을 치르며 선생님들께 감사의 큰 절을 올리는 모습에선 의젓함이 느껴졌다.

IMG_2732
성년식 행사의 주인인 문일규 논산여고 교장.
이날 큰손님 역할을 맡아 눈길을 끈 논산계룡교육지원청 유미선 교육장과 주인인 문일규 교장은 “성년식을 통해 올바른 인성을 함양함은 물론 꿈을 가지고 어른으로서 절제와 책무가 따르는 마음가짐과 행동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사업은 올해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총 14회를 실시해 학부모는 물론 학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호체계 하나 때문에’… 탁상행정으로 22년간 피해 입은 대전 대덕구 법1동 주민들
  2. 대전·충남 경찰 스트레스 돌볼 마음동행센터 상담인력 부족 여전
  3. '대출규제 여파' 대전·세종 아파트 매매가 하락 지속
  4. 대전 대덕구 화재로 거주자 1명 사망
  5. '기술혁신과 과학문화로 소통' 연구개발특구 신년인사회
  1. [문학박사 김우영의 문화산책] 한류(韓流)뜨자, 1등 효자 한국어 인기!
  2. KAIST 김성진·남영석 교수 협업 초세대 연구실 활짝
  3. "시민의견 묵살한 대전시 보문산 고층 전망대 중단하라" 시민대책위원회 발족
  4. 이은권의 '대선 필승론'… "대선 승리는 곧 지선 승리"
  5. 교육교부금 논란 여전…전국교육감협 특별입장문 발표

헤드라인 뉴스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이전과 우주시대 컨트롤타워 구축을 위한 가칭 우주청 신설이 정치적 흥정거리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치적 입김을 엄격히 배제해야 할 분야가 대선을 앞두고 당리당략과 표를 의식한 나눠먹기식 수단으로 악용되면서 자칫 지역 간 갈등으로 확산될 조짐까지 나올 정도다. ‘부(府)는 세종, 청(廳) 단위는 대전’이라는 정부 기조를 토대로 기관의 기능과 시너지 효과 등을 모두 고려한 객관적이고 투명한 절차와 검증을 통해 결정해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최근 대전시를 방문한..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대전경찰청이 설 명절 연휴 기간 중 가정폭력을 집중 단속하고 엄정 대응에 나선다. 23일 경찰청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설·추석 연휴 동안의 가정폭력 신고는 평상시보다 50%가량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에 대전경찰청은 이번 설 명절 기간에도 가정폭력 사건이 평소보다 증가할 것으로 판단해 사전 예방과 함께 피해자 보호조치를 강화할 예정이다. 대전 경찰청은 명절 전인 28일까지 학대예방경찰관(APO)을 중심으로 가정폭력 재발 우려 가정에 대한 모니터링을 시행 재발 위험을 확인하고 피해 사례발견 시 안전조치 신청..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의 위기가 본격화된 가운데 산학협력이 새로운 돌파구로 떠오르고 있다. 대학이 입학자원 급감의 파고를 넘어설 방법은 '취업'과 '창업'에 있다고 보고, 산학협력 중심 체계로 발 빠르게 전환하는 모습이다. 대학이 지속가능성을 높이려면 지역 기업 및 지역사회와의 협력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는 데 따른 것이다. 우선 한남대는 '산학협력 중장기 발전계획(2022~2026)'을 수립해 산학연협력을 한 단계 발전시키고 새로운 혁신성장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 20일에는 LINC+사업단 주관으로 20일 56주년..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이장우 전 국회의원 대전시장 출마 선언 이장우 전 국회의원 대전시장 출마 선언

  • 대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일일 발생 역대 최다 226명 기록 대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일일 발생 역대 최다 226명 기록

  •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모의시험 ‘이상무’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모의시험 ‘이상무’

  •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