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내적 고통을 벗어나 누리는 삶…'참선 1·2'

[새책] 내적 고통을 벗어나 누리는 삶…'참선 1·2'

테오도르 준 박 지음│구미화 옮김│나무의마음

  • 승인 2019-12-04 19:05
  • 박새롬 기자박새롬 기자
참선
 나무의마음 제공


참선 1·2

테오도르 준 박 지음│구미화 옮김│나무의마음



첨단 기술이 발달하고 경제적 풍요를 누리는 시대, 원하는 것은 다 배울 수 있는 시대지만 속상하거나 마음이 답답하고 화가 날 때 어떻게 해야 하는지는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는다.

'21세기 도시 수행자'인 저자는 불안과 우울, 분노, 자괴감 같은 내적 고통에서 벗어나 일상의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방법으로 참선을 제시한다. 저자 자신이 암울한 세상과 인간 존재에 대한 의문을 품고 미국에서 한국으로 왔다가 30년 가까이 전통 선방에서 참선 수행을 했기에 진심으로 권하는 마음 해법이다.

『참선』은 2권으로 이뤄졌다. 1권 『참선 : 마음이 속상할 때는 몸으로 가라』는 미국에서 나고 자란 저자가 하버드대를 졸업하고 인천 용화사를 찾아 송담 스님의 제자가 되기까지의 과정과 출가 수행자로서의 고뇌와 갈등, 어렵게 배운 참선의 원리와 방법, 참선을 일상화하기 위한 전략을 소개한다. 또한 불안과 화, 외로움, 우울, 패배감 같은 현대인을 괴롭히는 정신적 고통을 참선으로 해소하는 방법을 이야기한다.

2권 『참선 : 다시 나에게 돌아가는 길』은 20년 넘게 대중의 관심을 피해온 저자가 송담 스님의 조언에 따라 TV에 출연해 참선을 가르치기 시작한 후 그전까지 상상도 못했던 출구전략을 세우고, 그것을 실천에 옮기는 과정이 담겨 있다. 자신의 실패를 돌아보고 '현실 수행자'로서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설렘과 두려움도 털어놓는다. 마지막으로 모든 사람들이 각자의 위치에서 참선이라는 지극히 단순한 방식으로 더 건강하고 더 행복한 미래를 열어갈 수 있기를 기대하며, 참선과 리더십, 참선과 과학기술, 참선과 사랑의 관계를 저자만의 시각으로 진지하면서도 흥미롭게 풀어나간다.

저자는 한국에서 가장 존경 받는 선사로 꼽히는 송담 스님의 가르침에 충실하면서도 종교적 관습과는 거리를 두고, 지극히 현대적이고 실용적인 관점에서 참선의 가치와 활용법을 이야기한다. 참선의 효과를 맹신하지 않고 합리적으로 이해하고 몸으로 확인하고자 한 저자의 노력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깨달음을 얻고자 시행착오를 거듭한 세월에 대한 진솔한 고백이자 지금껏 제대로 소개된 적 없는 한국의 전통 참선을 체계적으로 설명하는 안내서 역할도 한다.
박새롬 기자 onoin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2.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3.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4.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5.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1.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2.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3.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4.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5.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