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간호사회 대전·충청·세종지회, 추계학술대회 개최

노인간호사회 대전·충청·세종지회, 추계학술대회 개최

'사람중심 치매 돌봄을 위한 케어매니지먼트'
박명화 회장 "노인의 문제는 국가적으로 당면한 과제"

  • 승인 2019-12-15 10:21
  • 수정 2019-12-15 10:21
  • 박전규 기자박전규 기자
간호사
노인간호사회 대전·충청·세종지회(회장 박명화)는 지난 14일 충남대학교 간호대학에서 '사람중심 치매 돌봄을 위한 케어매니지먼트'라는 주제로 추계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사진>

이번 추계학술대회는 충남대 LINC+사업단이 후원했으며, 대전충청커뮤니티케어협의회와 세종광역치매센터와의 협약식도 진행했다.

추계학술대회는 노인의 간호문제를 가장 선두에서 고민하는 노인간호사회로서, 치매 대상자 증가와 관련해 직면한 많은 과제를 함께 고민하고, 그 해결점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다.

이날 강연은 사람중심 치매 돌봄의 원칙(가혁 인천 은혜병원장), 팀 기반 치매 케어매니지먼트(박명화 충남대 간호대학 교수), 치매대상자 중심 비약물적 접근법(황윤정 여주대 작업치료학과 교수)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치매 대상자의 인간다움을 존중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는 휴머니튜드 케어와 돌봄자 및 그 가족이 하나의 팀을 이뤄 맞춤형 케어를 제공하는 팀 기반 치매케어매니지먼트, 약물치료의 한계를 보완하고 치매 대상자의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는 비약물적 접근법 등은 최신의 케어 트랜드다.

박명화 회장은 "노인의 문제는 어느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닌 국가적으로 당면한 시급한 과제"라고 강조하며 "국민의 건강을 책임져야 하는 간호사로서 치매 대상자의 삶의 질을 높이는 치매 전문간호에 대한 이해와 심도 있는 고민이 필요하다고 여겨져 이번 학술대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체계적인 치매 교육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 및 제공해 대전·충청·세종지역 치매 대상자와 그 가족들이 안심하고 돌봄을 받을 수 있는 커뮤니티케어 환경이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박전규 기자 jkpark@

간호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국원자료연료 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사고…2명 부상
  2. 미룸갤러리 삼성동 인쇄골목으로 이전… "문화복합공간으로"
  3. 김승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대전을 형상화한 랜드마크 공연 선보일 것"
  4. 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5.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1. [날씨] 충청권 30~50㎜ 강한 비
  2. [한줄서가] 코의 한의학, 노동자 주주, 하루 10분 그림책 질문의 기적 등
  3.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4.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5. 대전, 지역 코로나19 환자 無... '청정지역'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