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슬리피 "혼자하니 2배, 만족스러워...너무 행복하다" 소속사와 분쟁 후 현재 수입은?

'TV는 사랑을 싣고' 슬리피 "혼자하니 2배, 만족스러워...너무 행복하다" 소속사와 분쟁 후 현재 수입은?

  • 승인 2020-01-20 00:00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1-20 (16)
'TV는 사랑을 싣고' 가수 슬리피가 현재 수입에 대해 언급했다.

최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슬리피가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슬리피는 스스로 운전을 하고 등장했다. 현재 소속사와 분쟁중인 그는 모든 활동을 홀로 해결하고 있다.

슬리피는 "소속사를 나와 혼자 로드 매니저, 경리 등 전부 다 하고 있다"라고 근황을 밝혔다.

이어 "매니저분을 쓰면 돈이 나가는데 제가 하면 그 만큼 돈을 벌 수 있다"며 "이제 회사와 안나눠도 되니까 두배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눠서 하던 것보다 페이가 적음에도 불구하고 분배가 없으니까 오히려 더 벌 수 있다"며 "엄청 짜릿하다. 10년동안 거의 벌이가 없었어서 너무 행복하다"고 전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5.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1.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2.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3.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4.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5. [NIE교육] 이문고 첫 비대면 온라인 교육 "신문의 깊이 배웠어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