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4경기 연속 무득점... 팀은 왓퍼드와 0-0 비겨

손흥민, 4경기 연속 무득점... 팀은 왓퍼드와 0-0 비겨

  • 승인 2020-01-19 11:12
  • 신문게재 2020-01-20 1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RU20200118173001848_P4
상대 선수와 볼 다투는 손흥민[로이터=연합뉴스 제공]
토트넘 손흥민(28)이 징계 복귀 이후 4경기 연속 무득점에 그쳤다.

손흥민은 18일 영국 왓퍼드의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왓퍼드와의 2019-2020 EPL 23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로 출전, 풀타임 활약했지만, 골을 기록하지 못했다. 팀은 0-0으로 비겼다.

손흥민은 지난해 12월 7일 번리와의 EPL 16라운드에서 70m 질주 '원더골'을 넣은 뒤 한 달 넘게 골 맛을 보지 못하고 있다.

첼시와의 18라운드 퇴장 이후 치른 4경기를 포함해 최근 리그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등 6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다.

왓퍼드와 32개의 슈팅을 주고받은 토트넘은 EPL 4경기 무승(2무 2패)에 그쳐 7위(승점 31)에 자리했다.

손흥민은 전반 두 차례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 시작 4분 만에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오른발로 팀의 첫 슈팅을 기록했으나 벤 포스터 골키퍼에게 막혔다.

전반 30분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델리 알리에게 짧게 내준 뒤 되받아 날린 오른발 슛도 포스터 품에 안겼다.

토트넘은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토트넘은 후반 공세를 펼쳤다. 손흥민은 후반 8분 오른쪽 측면을 돌파, 날카로운 크로스를 알리에게 배달했으나 알리의 헤딩 슛은 위로 뜨고 말았다.

후반 17분에는 직접 오른발로 골문을 노렸으나 슈팅이 위로 떠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실점 위기도 있었다. 토트넘은 후반 24분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내줬지만, 골키퍼 선방에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토트넘은 후반 34분 포르투갈 벤피카에서 임대해 온 미드필더 제드송 페르난드스를 처음 투입하는 등 교체 카드로 분위기 전환을 노렸으나 끝내 골이 터지지 않았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5.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1.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2. 금강 세종보 해체·공주보 부분철거 의결…국가물관리위 제출키로
  3. 대전하수처리장 이전 사업, 연내 사업사 선정한다
  4. 대전시, 추석연휴 특별방역대책 추진... "모이지 마세요"
  5. [기고]혁신도시 지정, 반환점을 지나고 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