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보건소, 치매안심센터 '쉼터' 2월부터 연중 운영

음성군 보건소, 치매안심센터 '쉼터' 2월부터 연중 운영

  • 승인 2020-01-24 08:16
  • 최병수 기자최병수 기자


음성군 보건소가 정부에서 추진하는 치매환자 국가책임제의 일환으로 치매안심센터 내 치매환자 '쉼터'를 2월부터 연중 운영할 계획이다.

치매환자 '쉼터'는 지역 내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경증 치매환자 중 장기요양서비스를 받지 않는 주민을 대상으로, 치매환자의 사회적 고립 및 외로움을 예방하기 위해 주5일 하루 3시간 씩 20명 이내의 환자를 무료로 보호해주는 역할을 한다.

'쉼터'에서는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기억력 쑥쑥'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주요내용은 워크북학습, 공예치료와 같은 비 약물적 치료 프로그램과 신체적 활동을 통한 기억회상, 현실인식훈련, 심리적 안정과 같은 건강관리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또 치매환자가 쉼터를 이용하는 동안 환자가족은 다른 치매환자 가족과 교류할 수 있는 '가족카페'에서 치매에 대한 인식개선과 올바른 지식을 공유하는 '헤아림' 가족교육을 받을 수 있다.

음성군 보건소 치매안심센터 "쉼터" 운영에 관심이 있거나 자세한 사항은 음성군 치매안심센터 방문 또는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음성=최병수 기자 cbsmi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감독 교체효과 없었던 대전, 플레이오프 진출도 적신호?
  2. [날씨] 돌풍 동반한 소나기·우박 전망돼…"시설물 주의를"
  3. 조민국 대전 감독 대행, 플레이오프 포기하기엔 이르다
  4. [로또]929회 당첨번호(9월 19일 추첨)
  5. 연이은 체육대회 취소에 전문 체육인들 '한숨'
  1. 지정배 전 전교조 대전지부장 "7년 만에 복직… 교육자들이 더 책임지는 자세 가져야"
  2. 대전하나시티즌 홈에서 서울에 1-2패, 대전 2연패
  3. [날씨] 대체로 맑다가 대기불안정 소나기 가능성
  4. [주말 사건사고] 물때 모르고 갯바위 낚시 20대 2명 고립
  5. 육군, 제48대 서욱 육군참모총장 이임 및 전역식 개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