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다고 할 땐 붙잡더니… 수리연 이전 문제 손 놓은 대전시

간다고 할 땐 붙잡더니… 수리연 이전 문제 손 놓은 대전시

세종시 이전 검토 당시엔 만류·중재 나서
대전 잔류 방향으로 선회하자 나 몰라라
탈대덕특구 막기 위한 지자체 노력 필요

  • 승인 2020-01-28 17:59
  • 신문게재 2020-01-29 6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noname01
대덕특구 전경
4차산업혁명특별시를 선언한 대전시가 정작 지역 내 연구기관 지원에는 손을 놓고 있다는 지적이다. 타 지자체로 이전 검토하던 국가수리과학연구소(이하 수리연)를 붙잡아 놓고는 소극적 태도로 일관하고 있는 가운데 보다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이 요구된다.

28일 대전시와 수리연·IBS 등에 따르면 지난해 수리연은 세종시 이전을 검토했으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대전시 등의 만류로 인해 논의를 중단한 상태다. 당시 세종시는 수리연이 희망한 부지 규모보다 더 큰 5000평가량(1만 6500㎡가량)을 제공하겠단 의사를 밝혔다. 앞서 대전 내 대덕특구에 잔류하고 싶었으나 규모 부분에서 마땅한 부지를 마련하지 못한 수리연에게 세종 이전을 제안한 것이다.

지난해 수리연이 세종시 이전을 검토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지역 국회의원, 대전시 등은 수리연을 설득, 이전을 적극 만류했다. 대덕특구 내 출연연이 타 지역으로 이전하는 것은 곧 대덕특구의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었다.

다행히 수리연의 세종시 이전이 원점으로 돌아갔지만 현재 탈대전, 탈덕특구를 막기 위한 더 이상의 고민은 보이지 않고 있다. 또다시 공공기관 유출을 걱정해야 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이유다.

4차산업혁명특별시를 선언하며 대덕특구를 기반으로 한 지역 경제 활성화와 미래 먹거리 창출을 대외적으로 강조하는 대전시지만 이에 따른 원론적인 고민조차 부재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쏟아진다. 이미 대덕특구 내 상당 출연연이 타 지자체 특구 분원으로 쪼개진 상황에서 더 이상의 이탈은 막아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수리연을 부설기관으로 둔 IBS도 관련 논의에 보다 적극 나설 필요가 제기된다. 최근 노도영 IBS 원장이 신동·둔곡지구 내 중이온가속기 라온 일대 이전을 언급하긴 했지만 수리연과의 논의는 더딘 것으로 전해진다. 청사 건립 예산을 정부에 신청하기 위해선 적어도 3월까진 부지를 확정해야 하는 상황이다.

한 출연연 관계자는 "대전시가 4차산업혁명특별시라고 대외적으로 말하면서 수리연 문제를 외면하는 것은 적절하지 못한 것"이라며 "대전시가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이 충분히 있을 텐데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수리연은 지난 2010년부터 KT대덕제2연구센터에 연간 10억 원가량을 내고 임차하고 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2.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3.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4.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5.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1.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2.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3.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4.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5. 충남대-공주대 세종시 주도권 경쟁 팽팽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