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우한교민, 적극적 지원과 위로가 필요할 때

[기자수첩]우한교민, 적극적 지원과 위로가 필요할 때

  • 승인 2020-01-29 13:44
  • 수정 2020-01-29 14:08
  • 신문게재 2020-01-30 14면
  • 김한준 기자김한준 기자
KakaoTalk_20200129_120605446
중국 우한시 거주 교민의 국내 송환을 앞두고 격리시설을 천안을 제외한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으로 결정했지만 좋은 일만은 아니다.

천안 시민은 그동안 라돈 사태나 사스·메르스 등 각종 위험과 질병으로 홍역을 치렀지만 이를 성공적으로 막아낸 경험이 있기에 오히려 충청도내 타지역보다는 안전한 게 사실이다.

하지만 천안시는 구만섭 시장대행체제여서 정무적 부담이 클 수밖에 없고 충남의 수부도시인 67만 천안시민들의 불안을 잠재우기엔 쉽지 않은 일이어서 정부가 타지역으로의 분산을 택한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위기 상황에서 조국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고 돌봐줄 국가가 있다는 것만으로도 우한 교민들은 고마움의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지만, 귀국 후 지역민들의 곱지 않은 시선과 비난을 받게 된다면 이들의 심정은 어떨까 하는 마음이다.

천안의 한 국회의원은 “우한에서 돌아올 교민 또한 우리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국적의 아들, 딸 그리고 아버지, 어머니입니다. 우리의 친척 그리고 이웃입니다” 며 손을 잡아주고 "‘고생 많으셨습니다. 타지에서 얼마나 불안하셨습니까’라고 등을 두드려 위로해야 할 국민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국 어디에서도 우한 교민을 환영할 곳은 찾기 어려운 이때, 천안의 따듯한 품을 내어주시길 감히 부탁드립니다”며 “막연한 공포심을 이용한 정치공세와 가짜뉴스는 천안시민을 분열시킬 뿐 국가 위기에 도움이 되지 못할 것입니다”라고 성명서까지 준비했다고 한다.

모두가 우려할 때 그는 역지사지(易地思之)로 생각했다는 점에서 고개를 숙이게 한다.

국회의원이 지역의 이익을 먼저 따지는 게 맞지만, 총선을 앞둔 지금 정치적으로 이용해 지역 이기주의를 부추기는 일은 더이상 말아야 하기 때문이다.

천안은 아산과 경제적이나 정치적으로도 아주 밀접한 지역이다.

천안이 제외된 만큼 천안시는 우한 교민들을 보살피는 아산시를 아낌없이 지원하고 도와야 할 것이며 정부와 아산시도 반드시 투명하고 철저한 감염 예방대책으로 지역민들의 우려를 잠재워야 할 때다.
천안=김한준 기자 hjkim707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들과 함께하는 특별한 추석맞이 이벤트
  2.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3. [날씨] 아침에 짙은 안개 성묫길 교통안전 주의
  4. 추석연휴 문화생활 집콕하며 즐긴다?
  5. [포토 &] 가을 전령사 쑥부쟁이
  1. [명절 이 영화] 아저씨-원빈아, 얼마면 되겠니?
  2. 추석 연휴기간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콘텐츠는 BTS 그리고
  3. 대전하나시티즌, 2차 팬 프랜들리클럽 수상
  4. [도서] 보름달이 들어가는 책은 뭐가 있을까, 읽는 재미도 한아름 두둥실~
  5. 대전 용산동 ‘호반써밋 유성 그랜드파크’ 1순위 청약 마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