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재건의 꿈 접었다" 바른미래당 탈당

안철수 "재건의 꿈 접었다" 바른미래당 탈당

"바른미래당 재건의 꿈 접었다"
신당 창당 등 독자노선 모색할 듯

  • 승인 2020-01-29 12:52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바른미래당 탈당 선언하는 안철수<YONHAP NO-2660>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 의사를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비통한 마음으로 바른미래당을 떠난다"며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했다.

안 전 대표는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제(28일) 손학규 대표의 기자회견 발언을 보면서 바른미래당 재건의 꿈을 접었다"며 "(바른미래당 재창당이) 이제는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전날 손 대표에게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과 비대위원장 자리를 요구했지만, 손 대표는 이를 거절한 바 있다. 안 전 대표는 "당은 지방선거 이후 내홍과 질곡 속에 갇혔고, 내부 통합도, 혁신도, 국민께 삶의 희망과 비전도 제시하지 못하는 정당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속 의원 개개인의 높은 역량은 기성 정치질서에 묻혀버렸다"며 "기성정당의 틀과 기성정치 질서의 관성으로는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자기편만 챙기는 진영정치를 실용정치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전 대표는 실용적 중도정당 창당 등 독자노선을 걷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안 전 대표는 "실용적 중도정당이 성공적으로 만들어지고 합리적 개혁을 추구해 나간다면 수십년 누적된 한국사회의 불공정과 기득권도 혁파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기성의 관성과 질서로는 우리에게 주어진 난관을 깨고 나갈 수 없다. 저 안철수의 길을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

향후 정치적 거취에 대해선 구체적 언급을 피했으나, 정치권은 안 전 대표가 신당 창당 등 독자노선 모색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일각에선 안 전 대표가 신당 창당에 실패할 경우 이번 4·15 총선 전 중도·보수통합을 추진 중인 혁신통합추진위원회에 합류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연휴 후 수업 대책은?… "학급당 학생 줄여 대면 수업 늘려야"
  2.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에서 승승장구
  3. 추석연휴 문화생활 집콕하며 즐긴다?
  4. [포토 &] 가을 전령사 쑥부쟁이
  5.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1. [새책] 경청의 힘, 따뜻한 언어… 권덕하 시인 '귀를 꽃이라 부르는 저녁'
  2. [나의 노래]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ld'
  3. [국감 브리핑] 교통 과태료 상습체납자 1491명… 미납 총액 108억에 달해
  4. [날씨]오후 중부지방 비, 서쪽내륙 짙은 안개
  5.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들과 함께하는 특별한 추석맞이 이벤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