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자포동물 '긴가지해송' 이달의 해양생물

멸종위기 자포동물 '긴가지해송' 이달의 해양생물

제주도와 남해 먼 바다 서식

  • 승인 2020-01-31 10:30
  • 수정 2020-01-31 10:30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긴가지해송
해양수산부가 이달의 해양생물로 지정한 긴가지해송.
해양수산부는 눈이 덮인 소나무를 닮은 '긴가지해송'을 2월 이달의 해양생물로 선정했다.

긴가지해송은 다해송과에 속하는 자포동물로, 중심의 굵고 단단한 가지에서 흰색이나 갈색의 여러 가지들이 돋아난 모습을 하고 있다.

이 때문에 마치 눈이 덮인 하얀 소나무처럼 보여 식물로 착각할 수 있으나, 실제로는 촉수와 몸통으로 구성된 여러 개의 폴립들이 모여 군체를 이루는 동물이다.

긴가지해송은 우리나라 제주도와 남해의 먼 바다섬, 일본 오키나와 인근 등에서 발견되고 있다.

수심 약 15~100m에서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주로 20~30m의 경사진 암반에서 관찰된다.

과거에 해송류를 몸에 지니면 건강을 지켜준다는 속설 때문에 사람들이 반지나 단추, 도장 등 장식품의 재료로 무분별하게 채취하면서 긴가지해송의 개체수가 많이 감소했다.

긴가지해송은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 II급으로 지정돼 심각한 개체수 감소가 우려되는 종이다.

해양수산부는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19년부터 해양보호생물로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다.

해양보호생물인 긴가지해송을 허가 없이 채집하거나 유통시키는 행위는 원칙적으로 금지되며, 이를 위반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긴가지해송은 국내에 있는 연산호 중에서도 희귀한 종이며 학술적으로 중요한 가치를 지닌 해양생물"이라며, "소중한 해양생물자원을 함께 지켜나갈 수 있도록 국민들에게 긴가지해송을 널리 알리는 데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긴가지해송을 비롯한 해양보호생물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해양환경정보포털 누리집(www.mei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5.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1.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2.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3.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4. [날씨] 전국적 폭염주의보 시작… 대전·세종·충남 낮 최고기온 31도
  5. [대전기록프로젝트] 뼈대 드러내는 소제동, 깊어지는 원주민의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