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문화유산 총서 '해남 우수영 부녀농요' 발간

해남군 문화유산 총서 '해남 우수영 부녀농요' 발간

'해남 우수영 강강술래'도
문화유산 원형 기록·보존 박차

  • 승인 2020-02-16 20:18
  • 수정 2020-02-16 20:18
  • 이민철 기자이민철 기자
14-우수영 강강술래 부녀농요 발간
해남군 문화유산 총서 제3책 '해남 우수영 부녀농요', 제4책 '해남 우수영 강강술래'가 발간됐다. /해남군 제공
전남 해남군 문화유산 총서 제3책 '해남 우수영 부녀농요', 제4책 '해남 우수영 강강술래'가 발간됐다.

해남문화유산 총서는 관내 유·무형문화재 등 문화유산의 원형을 기록하고 보존하기 위해 지난 2018년부터 연차적으로 발행되고 있다.

해남우수영 부녀농요는 해남군 문내면 우수영에서 전승되는 민요로, 여자들이 들일을 할 때 부르는 일노래다.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제20호로 지정돼 있지만 기록화가 되지 않아 이번 총서 제작을 통해 전승자들의 기억과 경험을 구술 채록하고 연행과정 전반을 촬영, 녹취하는 과정을 거쳐 관련 자료를 집대성했다.

국가무형문화재 제8호이자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강강술래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전통문화로, 4책에서는 해남 우수영 강강술래의 유래과 역사를 정리하고 다른 지역과 다른 특징을 밝히고 있다.

특히 학교에서 직접 교육자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각 구성마다 악보, 가사, 해설, 동작을 실었으며 쉽게 배울 수 있도록 교육용 영상도 제작했다.

군은 이번에 발간된 총서를 교육자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관내 학교에 도서와 영상을 배포할 계획이다.

해남군은 관내 개발사업과 무형문화재 보유자의 고령화 등으로 문화유산의 원형이 변형·소멸되는 것에 대비하고 소중한 문화자원을 적극 관리하기 위해 '무형문화유산 기록화사업'과'유형문화유산 학술연구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해남문화유산 총서는 2018년 제1책 '해남 우수영들소리', 제2책 '해남 씻김굿'이 발간됐으며 올 하반기에는 제5책 '해남의 성(城)', 제6책 '해남의 고인돌'이 출간 예정이다.

해남=이민철 기자 min805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2.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3.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4.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5.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1.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3. [영상]혈액수급비상! 헌혈의집 취재 간 기자도 헌혈하고 왔습니다.
  4.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5.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