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 코로나19 관련 중국 수출입 피해기업 지원

서천, 코로나19 관련 중국 수출입 피해기업 지원

  • 승인 2020-02-17 11:31
  • 수정 2020-02-17 11:31
  • 나재호 기자나재호 기자


서천군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중국 수출입기업 피해대책 상황실을 구성하고 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한 각종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피해대책 상황실은 관내 기업의 피해현황 등 애로사항을 파악하는 등 건의사항을 수렴하고 있으며 코로나19가 종식될때까지 상시 운영될 예정이다.

서천군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는 있는 중국 거래 기업을 위해 자체 긴급경영안정자금 2차 이자 지원을 추진하는 등 실질적인 지원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정성 서천군 투자유치과장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기업피해 모니터링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며 "중국 무역 기업의 애로사항을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맞춤형 지원사업을 추진해 지역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서천=나재호 기자 nakija200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2. [새책] 폭염처럼, 피할 수 없는 상실의 불씨… '불볕더위에 대처하는 법'
  3.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4. 이승찬 회장 공약 '꿈드림 프로젝트' 1기 글로벌 체육 인재는?
  5. [날씨] 한낮엔 30도… 밤 9시까진 소나기 가능성
  1. "7월 4일 토요일 저녁, 중앙로 주변 도로 우회하세요"
  2.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3. <속보>대전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1명은 학교 관련
  4. [대전기록프로젝트] 하늬바람같은 인생
  5. 2021년 최저임금, 노동계 "1만원" VS 사용자 "2.1% 삭감도 위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