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코로나19 가짜 뉴스' 계속 양산… 일부 병원 수사의뢰 논의

대전 '코로나19 가짜 뉴스' 계속 양산… 일부 병원 수사의뢰 논의

  • 승인 2020-02-20 15:09
  • 수정 2020-02-20 15:09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20200220-신천지 방역3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가 다녀간 것으로 파악된 대전 서구 용문동 신천지교회에서 20일 서구보건소 관계자들이 긴급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성희 기자 token77@
코로나19가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대전에서 '신천지 교인 코로나 확진자' 가짜 뉴스까지 양산되면서 지역사회에 혼란을 주고 있다.

이로 인해 일부 병원에선 가짜 뉴스에 대해 수사를 의뢰하는 것까지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20일 오전 9시 24분경 네이버의 한 유명 카페에 '속보 대전 뚫린 듯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은 대구 코로나19 확진자와 관련해 대전 신천지 교회 집사들도 대구 신천지 예배에 참석했다는 내용이다. 대전 서구 용문동 신천지 교회가 18일부터 2주간 폐쇄하고 방역을 했다는 일부 사실인 내용도 담겨있어 혼란을 가중하고 있다.

이어 댓글에도, '받은 문자 올리신 건가요?'라는 질문에 '네'라고 글쓴이가 직접 답변을 달기도 하며, '대전 어제 신천지 갔다 온 분 검사한다고 밤에 연락 왔어요'라는 내용 등으로 시민들을 불안에 떨게 할 만한 내용이 담겨있다.

현재 해당 글의 내용은 인터넷 맘 카페 등에 퍼져 나가고 있다.

하지만 31번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이 대전에 다녀가긴 했지만, 확진자와 직접 접촉한 사람은 없다는 게 대전시와 질병관리본부의 설명이다.

대전시는 "20일 오전까지 질본(질병관리본부)의 발표 내용에 따르면 확진자 또는 확진자와 접촉한 대전시민은 현재까진 없다"라고 밝혔다.

또 '죽동에 사는 여성, 대구 신천지 갔다가 감염돼 확진자로 판명', '대전 ○○○병원 폐쇄' 등의 다른 글도 SNS를 통해 빠르게 퍼져나갔다.

해당 병원 측은 "절대 사실이 아니며, 현재 문의 전화로 인해 업무에 크게 지장을 받고 있다"라며 "루머가 심해지면 수사 의뢰하는 것까지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경찰 관계자는 "가짜 뉴스는 심각한 국민 불안과 사회 혼란을 줄 수 있으며, 최초 유포자뿐 아니라 중간 유포자까지 처벌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2. [새책] 폭염처럼, 피할 수 없는 상실의 불씨… '불볕더위에 대처하는 법'
  3.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4. 이승찬 회장 공약 '꿈드림 프로젝트' 1기 글로벌 체육 인재는?
  5. [영상]완벽한 스윙을 하고 싶다면 이렇게 따라합니다! 손목-팔-팔꿈치-팔-손목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1. [새책] 싸우며 사랑하며…열 살 터울 자매가 보낸 시간 '동생이 생기는 기분'
  2. [날씨] 한낮엔 30도… 밤 9시까진 소나기 가능성
  3. 황선홍-최용수 맞대결 성사! 축구팬들 흥미진진 기대감 UP
  4.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5. 대전하나시티즌 FA컵 3라운드 안산 2-0 격파! FC서울과 맞대결 성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