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백제문화제 격년제 절대 용납 못한다...공주시민들 반발

[기자수첩]백제문화제 격년제 절대 용납 못한다...공주시민들 반발

  • 승인 2020-02-21 21:48
  • 수정 2020-02-21 21:48
  • 박종구 기자박종구 기자
중도일보 박종구 국장
공주주재기자 박종구 국장.
"지역의 경제적 효과를 검토해 봤대요? 백제문화제가 공주경제를 상승시키기고 지역을 알리는 효자인데 왜 격년제를 치른대요? 말도 안되는 소리입니다".

지난 18일 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 이사회에서 2022년부터 격년제로 치른다고 합의된 내용이 공주시민들에게 알려지면서 쓴 소리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다.

특히, 시민들은 백제문화제의 발굴과 전승으로 더욱 빛나게는 못 만들지언정 하던 것도 내 팽게치려는 행태가 한심스럽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시민들은 "매년 백제문화제가 끝나면 경제효과가 수백억원 나타냈다. 수십만의 인파가 몰려 다녀갔다는 등 홍보에 혈안이 됐었지 않았느냐"며 "모두가 치적 쌓기였느냐"고 목청을 높였다.

실제 공주시가 치른 백제문화제의 경우 지난 2018년 제 64회 백제문화제때 발생한 직접경제효과는 120억 9800만원이었고, 문화제를 방문한 방문객 수는 41만 3000여 명이, 2019년도 제 65회 백제문화제에는 53만의 관광객들이 공주를 찾아와 1인당 3만 5880원을 써 190억 4800만원의 지역경제 효과를 나타냈다고 분석자료를 내 놨다.

횟수를 거듭 할 때마다 지역경제 상승효과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었음에도 불구, 격년제로 할 경우 행사가 치러지지 않는 해는 손실이 그만큼 큰 것은 강 건너불보 듯 뻔 한일로 시장은 무슨 생각으로 격년제를 주장하는 부여군 측에 손을 들어 준 것인지 모르겠다는 게 시민들은 의아해 하고 있다.

많은 시민들은 "도지사와 부여군수, 공주시장이 같은 당 소속 단체장이기 때문에 입을 맞춘 것 아니냐"며 "격년제로 해야 하는 입장이라면 최소한 시민들의 의견을 물었어야 했다. 시민들의 의견을 묻지 않은 결정은 무효다"며 김정섭 시장에게 쓴소리를 토해내고 있다.

문제는 "공주시장이 이 같은 결정을 할 때까지 공주시 도의원들과 시의원들은 무었을 헸는가?"라며 "원상복구 되도록 앞장서 막아라"고 강도 높게 요구했다.

여기에 시민단체들까지 반발의 움직임이 보이고 있어 김정섭 공주시장이 주장하는 소통행정이 시험대에 오를 전망으로 귀추가 주목된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2. [새책] 폭염처럼, 피할 수 없는 상실의 불씨… '불볕더위에 대처하는 법'
  3.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4. 이승찬 회장 공약 '꿈드림 프로젝트' 1기 글로벌 체육 인재는?
  5. [영상]완벽한 스윙을 하고 싶다면 이렇게 따라합니다! 손목-팔-팔꿈치-팔-손목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1. [새책] 싸우며 사랑하며…열 살 터울 자매가 보낸 시간 '동생이 생기는 기분'
  2. [날씨] 한낮엔 30도… 밤 9시까진 소나기 가능성
  3. 황선홍-최용수 맞대결 성사! 축구팬들 흥미진진 기대감 UP
  4.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5. 대전하나시티즌 FA컵 3라운드 안산 2-0 격파! FC서울과 맞대결 성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