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백제문화제 격년제 절대 용납 못한다...공주시민들 반발

[기자수첩]백제문화제 격년제 절대 용납 못한다...공주시민들 반발

  • 승인 2020-02-21 21:48
  • 수정 2020-02-21 21:48
  • 박종구 기자박종구 기자
중도일보 박종구 국장
공주주재기자 박종구 국장.
"지역의 경제적 효과를 검토해 봤대요? 백제문화제가 공주경제를 상승시키기고 지역을 알리는 효자인데 왜 격년제를 치른대요? 말도 안되는 소리입니다".

지난 18일 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 이사회에서 2022년부터 격년제로 치른다고 합의된 내용이 공주시민들에게 알려지면서 쓴 소리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다.

특히, 시민들은 백제문화제의 발굴과 전승으로 더욱 빛나게는 못 만들지언정 하던 것도 내 팽게치려는 행태가 한심스럽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시민들은 "매년 백제문화제가 끝나면 경제효과가 수백억원 나타냈다. 수십만의 인파가 몰려 다녀갔다는 등 홍보에 혈안이 됐었지 않았느냐"며 "모두가 치적 쌓기였느냐"고 목청을 높였다.

실제 공주시가 치른 백제문화제의 경우 지난 2018년 제 64회 백제문화제때 발생한 직접경제효과는 120억 9800만원이었고, 문화제를 방문한 방문객 수는 41만 3000여 명이, 2019년도 제 65회 백제문화제에는 53만의 관광객들이 공주를 찾아와 1인당 3만 5880원을 써 190억 4800만원의 지역경제 효과를 나타냈다고 분석자료를 내 놨다.

횟수를 거듭 할 때마다 지역경제 상승효과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었음에도 불구, 격년제로 할 경우 행사가 치러지지 않는 해는 손실이 그만큼 큰 것은 강 건너불보 듯 뻔 한일로 시장은 무슨 생각으로 격년제를 주장하는 부여군 측에 손을 들어 준 것인지 모르겠다는 게 시민들은 의아해 하고 있다.

많은 시민들은 "도지사와 부여군수, 공주시장이 같은 당 소속 단체장이기 때문에 입을 맞춘 것 아니냐"며 "격년제로 해야 하는 입장이라면 최소한 시민들의 의견을 물었어야 했다. 시민들의 의견을 묻지 않은 결정은 무효다"며 김정섭 시장에게 쓴소리를 토해내고 있다.

문제는 "공주시장이 이 같은 결정을 할 때까지 공주시 도의원들과 시의원들은 무었을 헸는가?"라며 "원상복구 되도록 앞장서 막아라"고 강도 높게 요구했다.

여기에 시민단체들까지 반발의 움직임이 보이고 있어 김정섭 공주시장이 주장하는 소통행정이 시험대에 오를 전망으로 귀추가 주목된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아이쿱 자연드림대전한의원' 대전 탄방동에 오픈
  2.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3. [한줄서가] 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 등
  4. 황선홍 "관중 앞 홈경기 기다려온 순간…승격은 확실한 목표"
  5. 대전경찰청장에 이규문 본청 수사국장 충남경찰청엔 이철구 본청 경비국장
  1.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2. 충남 태안 보트밀입국 21명 검거완료…추가 밀입국 차단 '안간힘'
  3. 최해영 대전경찰청장 경기남부청장에 승진 내정
  4.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5. 투기과열지구 지정, 임대차 3법 시행… 대전지역 부동산 시장 '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