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현장을가다] '3선 도전' 박범계 vs '정치 신인' 양홍규

[총선 현장을가다] '3선 도전' 박범계 vs '정치 신인' 양홍규

민주당 박범계, 일사천리 고속입법으로 지역 역할 톡톡
"대전센트럴 파크 市 랜드마크 자리매김 하도록 하겠다"
통합당 양홍규, 서구민 피부로 체감하는 정치 역할 포부
"KT&G 상상마당 유치, 1인가구 지원센터 설립 추진"

  • 승인 2020-04-02 17:06
  • 수정 2020-04-02 17:06
  • 신문게재 2020-04-03 4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박범계양홍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왼쪽) 의원과 미래통합당 양홍규(오른쪽) 후보.
대전 서구을은 시청, 교육청 등 지방행정기관은 물론 사법부까지 모인 지역의 심장부나 다름없다. 둔산 신시가지를 중심으로 상권이 발달해 있으며 부동산 가치도 높다. 전문직 거주지역으로도 알려져 있어 대전의 신흥 정치1번지로 불리는 곳이다.

역대 총선에슨 보수와 진보 진영의 절대 강세가 아닌 일진일퇴의 공방을 벌여온 곳이다. 실제 200년 이후 5번 치러진 총선에서 진보진영은 3승을, 보수진영은 2승을 거뒀다. 16대 때는 이재선(자유민주연합), 17대 구논회(열린우리당), 18대 이재선(자유선진당), 19대 박범계(민주통합당), 20대 박범계(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각각 승리했다. 3대 2로 진보 쪽에 기울어져 있지만, 중도층의 선택이 이번 총선의 '승패' 여부를 가를 것으로 보인다.

이는 여야 거대 정당의 1대 1 진검승부를 통해 판가름난다. 3선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과 정치 신인인 미래통합당 양홍규 후보다.

우선 박 의원은 지역현안 '해결사' 면모를 보여왔다. 4차산업혁명특별시 조성을 위한 킬러콘텐츠인 규제자유특구 지정 과정에서 대전의 미래성장 잠재력을 제기하며 정부로부터 최종 승낙을 받아낸 장본인이다.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근거가 담긴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을 대표발의하기도 했다. 그는 첫 번째 공약으로 대전 센트럴파크가 대전시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아트브릿지'를 설치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의원은 "대전 서구을 주민의 삶을 전국 최고로 만드는 동시에 충청권 현안을 해결하고, 탁월한 논리와 강력한 힘으로 충청을 대한민국 '정치의 중심지', '혁신성장의 중심'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맞서는 통합당 양홍규 후보는 서구민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정치'를 하겠다는 포부를 밝히고 있다. 월평동 화상경마장에 'KT&G 상상마당'을 유치해 문화예술의 랜드마크이자 젊음의 상징으로 탈바꿈하겠다는 것이다. 또 충청권 최초 1인 가구지원센터 개설 추진도 약속했다. 대전 1인 가구를 위한 싱글벙글 지원센터를 개설해 시간은행 개념의 간병과 생활용품 공유, 법률전문가들의 웰다잉 자문 등 다양하고 입체적인 1인 가구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여기에 월평동 충청권 최초 미래형 통합학교 설립도 공언하고 있다. 양 후보는 "성장이 멈춰버린 대전, 활력을 잃고 있는 서구를 이제는 바꿔야 하고, 법령을 정비하고 민간투자를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5.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1.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2.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3.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4. [날씨] 전국적 폭염주의보 시작… 대전·세종·충남 낮 최고기온 31도
  5. [대전기록프로젝트] 뼈대 드러내는 소제동, 깊어지는 원주민의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