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하동야생차문화축제 코로나19 여파로 연기

하동군, 하동야생차문화축제 코로나19 여파로 연기

  • 승인 2020-04-09 16:25
  • 수정 2020-04-09 16:25
  • 배병일 기자배병일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매년 봄 우리나라 차 시배지에서 열리던 하동야생차문화축제가 하반기로 연기됐다. 야생차문화축제가 연기된 것은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6년 만이다.

하동야생차문화축제조직위원회(위원장 강태진)는 5월 1~4일 나흘간 차 시배지 화개·악양면 일원에서 열기로 한 제24회 하동야생차문화축제를 연기한다고 9일 밝혔다.

축제조직위원회는 전 세계적으로 많은 감염자와 사망자가 발생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올해 축제를 하반기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축제 연기는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코로나19 감염의 선제적 예방을 위해 지난 7일 열린 상임위원회에서 결정됐다.

축제조직위 관계자는 "올해는 2022년 하동세계차(茶) 엑스포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중요한 한해인 만큼 하반기 축제를 통해 하동 야생차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하동=배병일 기자 334700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4.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5.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1.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2.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