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 값 최대치… 수입육과 사료 원재료 수입 반토막 영향?

삼겹살 값 최대치… 수입육과 사료 원재료 수입 반토막 영향?

삼겹살 2년10개월만에 최고가 올라
농협대전유통 "지난해보다 40% 상승"
원가성인 수입육·곡물수입 감소 탓

  • 승인 2020-05-28 15:23
  • 수정 2020-05-28 15:23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GettyImages-a11229406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수입육과 사료의 원료인 곡물 수입 자체가 반토막 나면서 삼겹살 가격이 최근 2년 사이 최대치로 올랐다.

축산물품질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삼겹살은 2년 10개월 만에 최고가다. 27일 기준, 1㎏당 2만3827원으로 이달 초 2만1193원보다 올랐다. 한우도 상승했는데 26일 기준 소비자 가격은 1㎏당 9만3124원이다.

농협대전유통이 분석한 육류 가격 추이를 살펴보면 삼겹살은 지난해보다 40%나 올랐다. 2019년 100g당 1800원이었으나 현재는 2690원이다. 한우는 20% 상승 폭을 보였고 등심은 100g당 9000원 수준이다.

농협대전유통 김경구 팀장은 "삼겹살과 한우 모두 전반으로 올랐다"며 "소비가 늘어나 가격이 오른 것도 맞지만, 원가성이라고 할 수 있는 수입육과 사료 원재료인 곡물이 수입되지 못하면서 자연스럽게 소비자 가격이 오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반 식당에서 사용하는 대패 삼겹살은 대부분 수입육을 쓰는데, 코로나19 이후 축산물 수입이 원활하지 않으면서 국내 육류 소비가 늘어난 것도 가격 상승의 요인이 된 셈이다.

긴급재난지원금 사용도 육류 가격 상승의 일부 영향을 줬다. 긴급재난지원금으로 구매력이 커진 소비자들이 삼겹살은 물론이고 한우까지 구매하면서 자연스럽게 가격이 오른 것이라는 분석이다.

김경구 팀장은 "작년에는 고깃값이 대체로 저렴했다. 여름 한 철에도 삼겹살 가격이 100g당 1800선을 넘은 적이 없다"며 "긴급재난지원금과 코로나19 원활하지 못한 수입 과정 등 다양한 요인들이 가격 상승에 각각 영향을 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닭고기 가격은 하락했다. 1㎏ 당 5600원이다. 닭고기는 육류 주 소비가 소와 돼지로 몰리면서 오름세가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2. [새책] 폭염처럼, 피할 수 없는 상실의 불씨… '불볕더위에 대처하는 법'
  3.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4. 이승찬 회장 공약 '꿈드림 프로젝트' 1기 글로벌 체육 인재는?
  5. "7월 4일 토요일 저녁, 중앙로 주변 도로 우회하세요"
  1.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2. [영상]대전시 '고강도 생횔 속 거리두기' 일주일 연장
  3. <속보>대전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1명은 학교 관련
  4. [대전기록프로젝트] 하늬바람같은 인생
  5. 2021년 최저임금, 노동계 "1만원" VS 사용자 "2.1% 삭감도 위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