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청사에 시민몰 조성중...주차난 해결책은?

대전시청사에 시민몰 조성중...주차난 해결책은?

시청사 1~3층에 홍보관, 어린이 도서관 등 조성
방문자 증가로 인한 주차난은 해결해야 할 과제

  • 승인 2020-05-31 17:11
  • 수정 2020-06-23 17:07
  • 신문게재 2020-06-01 2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대전시,‘시민몰’시민이 즐겨찾는 공간으로__카드뉴스 (8)

대전광역시청사 내 '시민몰' 조성이 추진중인 가운데 향후 방문자 증가에 따른 주차 대란이 우려된다.

31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1월부터 시청사 시민몰 조성사업을 진행 중이다.

청사 1층은 홍보관, TJ마트 등 위치 조정을 통해 개방감을 확보하며, 2층은 시민북라운지, 어린이도서관 등 시민문화 휴게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3층은 학습 휴게공간으로 재탄생할 예정이다.

이에 대전시는 전문자문단, 대전시소 등을 통한 의견을 수렴해 최종안을 마련했다.

특히, 빅데이터 키워드 분석을 통해 2층 어린이도서관은 '하늘도서관', 시민북라운지는 '시민라운지', 3층 학습휴게공간은 '한꿈마루'로 명칭을 결정했다.

대전시는 시민의견이 반영된 '시민몰' 조성안에 대한 디자인 확정 및 설계용역을 신속히 이행하고, 7월에 공사를 시작해 11월께 공사를 마무리 할 예정이다. 하지만 방문자 증가로 인한 주차난 우려는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는다.


현재 대전시청 내 가능한 주차대수는 총 821곳이다.

지난해 기준 민원인 방문자는 하루 평균 약 1100대, 정기주차는 약 1000대다. 주차 가능 공간이 한정돼 있는 상황에서 매일 정기주차와 민원인 차량이 2000대가 넘게 오간다. 또 코로나 확산 예방을 위해 차량 2부제와 5부제도 실시하지 않고 있어 매일같이 붐비고 있는 실정이다.

주차 공간과 관련 대전시민 A 씨는 "방문할 때마다 매번 그런건 아니지만 이중주차 할 공간 조차 없어 한참을 헤매게 되는 날도 잦다"라며 "시민들을 위한 공간인 만큼 접근성이 좋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시는 시민몰 조성 이후 방문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 하고는 하지만, 주차난으로 이어지는 문제는 조금 더 고려해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시민몰 조성이 완료되면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겠지만, 이것이 바로 주차난으로 이어지게 될 것이란 점은 아직 은 조심스러운 판단"이라며 "추후 그런 문제가 노출된다면 검토해 볼 것"이라고 밝혔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2.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3.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4.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5.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1.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2.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3.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4.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5.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