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건강도시 도약위해 다양한 암관리사업 전개

홍성군,건강도시 도약위해 다양한 암관리사업 전개

-금년 신규사업으로 암예방 가능위험요인 집중관리
-대장암 예방 '대장사랑 황금우체동' 사업 실시

  • 승인 2020-06-02 10:10
  • 수정 2020-06-02 10:10
  • 유희성 기자유희성 기자
홍성군이 군민 사망률 1위인 암 건강수검율 제고를 건강도시 구현을 위한 중요한 척도로 판단하고 조기 발견을 위해 다양한 암 관리사업을 전개해 나간다.

군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암통계 결과 군내 신규 암발생은 총 581건이었다. 이 가운데 대장암이 92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폐암이 85건, 위암이 84건으로 뒤를 이었다. 연령 표준화 발생률을 보면 인구 10만 명당 위암이 40.6명, 대장암이 38.6명, 폐암이 32.1명 순으로 나타났으며 전년 대비한 증가폭은 유방암이 가장 많은 6.7명, 폐암 4.3명, 간암 1.1명 순으로 분석됐다.

조기발견을 위한 국가 암검진 수검율은 지난해 대상자 5만429명 대비 2만4078명이 수검해 47.75%를 기록, 충남 평균 수검율인 43.03%와 전국 수검율 45.6%를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은 우선 올해 신규사업으로 암 예방 가능 위험요인 집중관리로 암 발생율을 줄여나간다는 목표로 생활준칙교육을 직장인과 암 생존자를 중심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암을 예방하는 10가지 생활 준칙 교육과 개인별 건강관리 상담을 주요 프로그램으로 제시한다. 만 20세 이상 만 69세 이하 군민 2만4000여명이 사업의 수혜를 받게 될 전망이다.

군은 구체적인 목표치로 성인남성흡연율은 금년에 29%까지 낮출 계획이다.또 성인 고위험 음주율은 남자 19%, 여자 5.1%, 유산소 신체활동 실천율은 62.8%, 건강식생활

실천율은 48.6%까지 끌어올릴 방침이다.

이와함께 군내 암 발생률 1위인 대장암 예방을 위해 대장사랑 황금 우체통 사업을 전개한다. 보건기관과 관내 대장암검진기관 등에 채변통, 문진표 등을 비치된 황금우체통에 설치해 분변잠혈반응검사 후 이상 소견자를 발굴해 대장내시경을 진행한다.

군은 의료급여수급권자와 건강보험 하위 50%(건강보험료 직장가입자 10만원, 지역가입자 9만 7000원)인 주민을 대상으로 암 검진사업을 전개한다.

암 종별 대상자는 ▲위암 만 40세 이상 짝수년생 남녀 ▲유방암 만 40세 이상 짝수년생 여성 ▲간암 만 40세 이상 남녀 중 간암발생고위험군 ▲자궁경부암 만 20세 이상 짝수년생 여성 ▲대장암 만 50세 이상 남녀(매년) ▲폐암 만 54세 이상 남녀 등이다.

특히 올해 검진 대상자는 해당 연도에 암 검진을 받아야 추후 암 발생 시 암 치료비 지원 대상이 되며, 최대 연속 3년까지 지원이 가능하다.

이밖에 군은 암환자 의료비 지원사업으로 1억1000만 원을 편성했으며 도비검진 사업인 만 50세 이상 대상 전립선 암 및 성인병질환 검진사업으로 2600만 원을 편성했다.

군 관계자는"사회적 비용을 줄이고 군민의 건강증진을 위해 암의 위험인자 차단과 조기치료 유도를 위한 암관리사업을 체계적이고 중점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홍성=김덕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2.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3.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4. 올해 11개 신규 체육대회, 코로나19로 전부 물거품
  5. [한줄서가] 바보, 인요가, 10대와 통하는 철학 이야기 등
  1.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황선홍vs최용수 한밭벌 빅매치! 누가 웃을까?
  2. "현충원 안장 취소하라"… 친일논란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반대 요구
  3. ‘이응노와 구글 아트 앤 컬처’ 특별전… 대전 최초 화상 온라인 간담회
  4.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5. [영상]혈액수급비상! 헌혈의집 취재 간 기자도 헌혈하고 왔습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