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첫 서민 포용금융 '부산 모두론' 출시

전국 첫 서민 포용금융 '부산 모두론' 출시

저신용 자영업자 대출 문턱낮춰
시 2% 중후반대 저금리 제공해
부산·국민·농협·하나銀서 취급

  • 승인 2020-06-30 12:50
  • 수정 2020-06-30 12:50
  • 신문게재 2020-07-01 5면
  • 이채열 기자이채열 기자
시청 전경 02
부산시가 서민 포용금융인 부산 모두론을 본격 운영한다.[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전국 최초, 서민 포용금융인 부산 '모두론'을 30일부터 시중은행을 통해 출시한다.

시는 지난 2월 25일 금융기관 지역재투자 및 저신용등급 포용금융 확대를 위해 부산은행, 국민은행, 농협, 하나은행과 모두론 출연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피해지원 정부 긴급자금(1~10등급 지원)과 수혜대상이 중복돼 시중은행을 통한 출시를 잠정 연기했으나 정부 긴급자금이 소진됨에 따라 이번에 출시를 결정하게 됐다.

부산 '모두론'은 대표자 신용등급 6~8등급 및 신용평가등급 BB~CCC인 영세자영업자를 그 지원대상으로 하는 저신용자 전용 특화금융이다. 소위 금융정책의 사각지대에 있는 이들은 제2금융권에서 6~8%대 금리의 햇살론을 이용하거나, 불법대부업체에서 고금리로 대출을 받아야 해 자금이용에 부담이 컸다.

'모두론'은 포용금융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지원대상 신용등급 구간을 중저신용자로 확대해 자금대출의 문턱을 낮췄다. 기존 중저신용자 햇살론이 7%대 금리대지만 부산시의 0.8% 금리 이차보전을 통해 2% 중후반대의 금리로 제공될 예정이다.

이번 '모두론'의 대출한도는 심사를 통해 업체당 최대 5000만 원까지 지원하고, 보증요율은 일반 보증요율 1.2%에서 0.5%포인트 인하된 0.7% 이다. 취급은행은 부산은행, 국민은행, 농협은행, 하나은행이며, 30일부터 시행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포용금융인 부산 모두론의 출시로 그동안 중저신용자들이 높은 금융기관의 문턱으로 번번이 겪어왔던 금융의 설움이 어느 정도 해소될 전망"이라며 "앞으로 더 많은 금융기관이 지역재투자와 포용금융에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이채열 기자 oxon9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2.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3.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4.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5.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1.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3.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4.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5. [날씨] 오전까지 시간당 20㎜ 이상 폭우… 14일까지 계속 비소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