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100건 이상 발생하는 직장 내 성희롱, 실질적인 대책 없나

매년 100건 이상 발생하는 직장 내 성희롱, 실질적인 대책 없나

지난 3년간 비슷한 추이로 발생
기업 문화 근본적으로 바뀌어야

  • 승인 2020-07-01 16:08
  • 수정 2020-07-01 16:08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직장 내 성희롱
 사진=연합뉴스 제공
지난 3년간 대전에서 직장 내 성희롱이 매년 100건 이상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내에서 직장 내 성희롱 상담업무를 맡고 있는 대전여민회에 따르면 직장 내 성희롱 건수는 2017년에는 137건, 2018년에 155건, 지난해에는 125건이 접수됐다.

성희롱 예방을 위한 관리자 교육 등 개선 방안이 지속해서 진행되고 있지만, 직장 내 성희롱은 지난 3년간 비슷한 추이로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서구 탄방동의 회계법인에 근무하는 원 모씨(26)는 "기업 문화가 예전보다 나아졌다고 하지만, 보이지 않게 존재하는 직장 내 성희롱이 여전히 존재한다"며 "'오늘 화장 이쁘게 됐네', '00 씨한테는 항상 좋은 냄새가 나네' 등 심적으로 불편하게 하는 말들은 하루에도 몇 번씩 듣는다"고 전했다.

직장 내 성희롱이란 사업주·상급자 또는 근로자가 직장 내의 지위를 이용하거나 업무와 관련해 다른 근로자에게 성적 굴욕감을 느끼게 하거나 그 밖의 요구 등에 따르지 아니했다는 이유로 고용에서 불이익을 주는 것을 말한다.

'직장 내'란 장소의 개념이 아닌 사용자의 지휘·명령의 범위 안에서 이루어지는 행위를 말하며 이에 따라 출장, 회식 등 사업장 밖에서도 직장 내 성희롱이 발생할 수 있다.

상대방이 원하지 않는 성적인 언어나 행동이 반복되거나, 한 번의 성적 언동이라도 심한 경우에는 직장 내 성희롱이 될 수 있다.

유성구 봉명동의 한 IT업계에 근무하는 김 모씨(31)도 "성적 농담뿐만 아니라 여성 비하와도 관련된 농담을 자주 듣는데, 신고하면 기업 내에서 추후 불이익받을 걱정에 아무 말도 못 한다"며 "조심스럽게 당사자에게 얘기해도 '요즘엔 농담도 못 하게 하네'라며 되려 비꼬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처럼 일부 직장인들은 성희롱 신고로 인한 2차 피해의 두려움 등으로 인해 신고를 꺼리고 있어 기업 문화의 근본적인 개선이 강조되고 있다.

이에 대전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직장 내 성희롱을 예방하고 바람직한 직장문화를 정립하기 위해서는 구성원 간 선후배 또는 동료로서 상호 존중하고 배려하는 마음을 갖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특히, 사업주는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법정 의무교육 및 상담을 하는 등을 반복적으로 시행해 성인지 감수성을 높이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3.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4.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