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학교 집단감염 한숨 돌려... 새로운 감염원 속속 나타나

[코로나19]학교 집단감염 한숨 돌려... 새로운 감염원 속속 나타나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관저동 가족 학교 관련 확진자 있어
동선 복잡해

  • 승인 2020-07-02 18:14
  • 수정 2020-07-02 18:44
  • 신문게재 2020-07-03 1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사진보도)허태정 시장, 학생 검체 채취 및 방역현장 점검 (1)
지난달 29∼30일 5학년 학생 3명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전천동초등학교에 대한 방역을 지역 군부대에서 펼치고 있다. 사진제공은 대전시
다수의 코로나19 확진자를 양산한 다단계 방문판매업소 관련 집단감염이 안정세에 접어들었지만, 새로운 감염원이 속속 나타나고 있어 확산세를 차단하기 쉽지 않은 모습이다.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은 가족이 직장, 학교, 병원, 종교시설 등 집단감염 우려가 큰 동선을 갖고 있어 방역당국이 긴장 수위를 높이고 있다.

2일 대전시에 따르면 서구 관저동 거주 가족 등 4명이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대전지역 누적 확진자는 126명으로 늘었다.

123번 확진자는 서구 관저동에 거주하는 40대 남성으로 중구 오류동 소재 통신사 사옥에서 근무하고 있다. 확진자가 사무실이 있는 2층 직원은 70명, 건물 전체는 356명이 근무하고 있다. 시는 2층 직원 70명에 대한 검사를 우선 진행할 계획이다. 직원들은 전층 귀가조치 했다.

20대 남성인 124번 확진자는 123번 확진자의 가족으로 서구 관저동 느리울초에 사회복무요원이다.

확진 사회복무요원은 증상 발현(28일) 이후인 지난달 30일과 다음날 학교 행정실에서 정상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느리울초 측은 이날 학생들을 급히 귀가시켰다.

어머니는 이들 부자 확진 판정 후 뒤늦게 검사해 126번째 확진자가 됐다. 40대 여성으로 정림동 개인 병원 간호사로 근무 중이다. 증상이 부자보다 먼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가족은 기독교인으로 관저동 서머나교회를 다닌다. 28일 예배를 다녀온 것으로 파악돼 당시 예배 참석자 전원에(100여명)게 검사를 권장하고 있다. 아들은 헬스장을 다녔으며, 아버지는 식당 등 여러 동선이 눈에 띈다.

이들 가족은 자녀가 2명 더 있는데 한 명은 서울에 거주하고, 다른 한 명은 지역 내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데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 가족은 헬스장을 비롯해 식당 등 동선이 복잡해 방역당국이 예의주시하고 있다.

125번 확진자는 서구 월평동에 거주하는 70대 여성으로 지난달 23일 확진 판정 받은 88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88번 확진자는 다수 확진자가 나온 서구 괴정동 오렌지타운을 방문한 이력이 있다.

지난달 29∼30일 5학년 학생 3명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전천동초등학교에서는 이날 오전부터 이동 선별진료소에서 학생 전수 검사가 진행됐다. 전날 검사한 5학년 학생을 제외한 전교생 854명(교직원 97명 포함)에 대한 검사를 완료했다. 검사 결과는 오후 8시 이후 순차적으로 나올 예정이다.

다단계 방문판매업소 관련 집단감염 관련 추가 확진자는 감소 추세다. 최근 다수의 확진자의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았지만, 기존 다단계 방문판매업소 확진과의 연관성도 나타나지 않고 있다. 125번 확진자가 나왔지만, 감염 고리가 끊어지고 있다는 의미다.

충남에서는 논산에서 지난 1일 오후 늦게 171번 확진자(50)가 나왔다. 충남 159번 확진자의 가족인 이 확진자는 지난달 20일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았지만, 당시에는 음성으로 나왔다. 그러나 지난 1일 자가격리 해제 직전 검사를 받은 결과 최종 확진됐다.

이로써 충청권 누적 확진자 수는 2일 오후 6시 기준 대전 126명, 세종 50명, 충남 171명, 충북 64명 등 411명이다.

전국적으로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수도권과 대전·충남에 이어 광주로까지 뻗어 나가고 있다. 특히 광주에서는 사찰·교회·방문판매업체(오피스텔)·요양시설·도서관 등 곳곳으로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4명 늘어 누적 1만2904명이라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포토 &] 연두 거미
  2.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3. 한화이글스, 15일 김태균 2000경기 출장 공식 시상식
  4.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5. K리그 연맹 유튜버 김재원과 온라인 콘텐츠 협업 진행
  1. K리그, 코로나 확산에 따라 16일부터 수도권 경기 무관중으로 다시 전환
  2.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재명 이낙연 첫 역전
  3. [영상]대전역에 모인 의사들! 의사들이 거리로 나온 이유는?
  4. 양승조 '행정수도 與 새강령에 넣자" 주장 현실화
  5. 대전지역 국가지정 음압병실 13개 추가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