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다문화]외국인으로 한국에서 살아간다는 것은

[천안 다문화]외국인으로 한국에서 살아간다는 것은

  • 승인 2020-07-05 08:18
  • 수정 2020-07-05 08:18
  • 김한준 기자김한준 기자
외국인 신분으로 타국에서 살아간다는 것은 생각보다 어려운 일이다.

문화적 언어적 차이로 어려움을 겪기도 하고 때로는 오해를 사는 일도 상당히 많다.

대부분의 한국인은 외국인이 문화적 차이에서 오는 잘못된 행동을 할 경우 친절히 바로잡아 주거나 어려움에 빠졌을 때 자기 일처럼 적극적으로 해결해 주려고 노력하지만, 간혹 일부의 나쁜 사람은 이를 나쁘게 이용하기도 해 주의가 요구된다.

특히, 여성들은 자동차에 대해 알기 어려워 차가 조금만 이상해도 바로 수리업체를 찾아간다.

정직한 정비소에 들어가면 다행하지만 그렇지 못한 정비소에 가면 고장이 나지 않은 부품을 교체하고 돈을 받는 경우도 있다.

최근 지인인 A씨는 아무리 자동차의 액셀러레이터를 밟아도 차가 달리지 않아 수리업체를 방문했다.

연기 통의 먼지가 많이 쌓여있어 이것만 청소하면 되는데 수리비가 40만원이나 나온 것이다.

연기 배출 통 청소는 7만원 정도지만 정비기사가 설명도 없이 다른 곳도 수리했다는 것이다.

굳이 정비하지 않아도 될 것을 수리해 돈이 더 발생한 것인데 문제는 정비기사가 차를 잘못 조립해 더 큰 수리비용이 발생하는 피해를 입었다.

두 번째 상황은 한 친구가 운전 중 바퀴에 바람이 빠져 바로 인근의 정비업체를 찾은 것인데 단순히 바람만 놓으면 될 상황인데도 잠시 후 다른 직원이 대장을 가지고 와서 "차를 검사했으니 여기에 이름하고 전화번호를 써 주세요"라고 말한 것이다.

친구는 "차 검사는 안 하고 바람만 넣었어요"라고 대응했고 직원은 "바람 넣었으니까 만 원만 주세요"라고 말했다.

아무 생각이나 의심 없이 사인했다면 추가적인 비용이 발생할 수 있었던 상황이었다.

이와 같은 상황은 자주 발생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한국에서 사는 외국인의 입장에서는 더 큰 상처가 될 수 있다.

혹 내가 외국인이라 아니면 여성이라 더 그런 건 아닌지 괜한 의심을 하게 되는 것이다.

극히 일부의 비양심적인 업체들이 사라지길 바라며 한국인과 외국인 모두 함께 차별 없이 행복하게 지내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 도선미 명예기자(베트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2.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3.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4.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1.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2.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3.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